한승조

전체기사 보기

제57차 아태공포럼 발표내용 (한승조)

주제: 보수세력은 再建되어야

제57차 아태공포럼 발표내용 주제: 보수세력은 再建되어야 강사: 한승조 본법인 이사장 일시: 2017.6.14.(수) 오후5시 우리나라에는 大韓民國을 滅亡시키려는 政治勢力이 있어 왔는데 이런 현실을 우리는 어떻게 보아야 할까? 많은 사람들은 이런 상황을 크게 염려하며 분개해 왔지만 보기에 따라서는 이러한 현실도 나쁘게만 생각할 일이 아닐 것 같다. 이 나라를 망치려는 정치세력이 있다면, 그런 亡國害惡세력에게 밀리지 않아야 할 것이며, 대한민국을 더 잘 가꾸어서 세상에 자랑할 수 있는 나라로 키우도록 노력하려는 애국자들도 생겨날 것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우선 우리나라 大韓民國을 망치려고 드는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인가? 첫째는 북한 공산주의자들. 둘째, 북한 공산주의로부터 영향을 받거나 그들에게 동조해왔던 容共親北주의자들, 특히 언론・교육활동을 주도해온 左派인사들. 셋째. 나라의 장래를 생각함이 없이 私利私慾과 인기를 위해 나라를 망신과 쇠락의 구렁텅이로 몰아넣어 왔던 亡國세력, 그리고 무책임한 문화언론계의 인사들이다. 사실은 그동안 이런 부패정치와 문화언론계의 인사들이 대한민국을 쇠망으로 이끌어 왔다고 보아야 한다. 21세기 대한민국은 권위주의시대





주요활동




유승민까지 꽃가마 태우려는 한국당이라면 미련 없다 유승민까지 꽃가마 태우려는 한국당이라면 미련 없다 권순활 부사장 겸 편집제작본부장 정치적, 인간적으로 몰락했고 이념적으로도 우파와 거리 먼 유승민에 왜 집착하나 한국당, 유승민까지 끌어들일 경우 얻는 표보다는 잃는 표가 더 많을 것 ‘황교안 한국당’ 끝내 이런 식이라면 독자적 정치세력화 생각할 때 총선까지 시간 너무 촉박하다고?...1985년 2.12 총선 ‘야권 신당 돌풍’ 기억하라 지금 대한민국의 앞날을 진지하게 생각하는 국민이라면 대부분 동의하는 내용이 있다. 집권 2년 반 만에 나라를 완전히 거덜 내고 있는 문재인 정권을 내년 총선에서 심판하고 다음 대선에서 좌파정권 연장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점이다. 필자 역시 마찬가지다. 그동안 자유한국당의 행보가 종종 마음에 들지 않으면서도 날선 비판을 가급적 자제한 것도 어쨌든 반(反)문재인 투쟁에서 제1야당이 차지하는 비중과 역할을 무시할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그러나 최근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주장해 당내에서 급물살을 타고 있는 소위 ‘자유우파 대통합론’과 관련해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까지 꽃가마를 태워 받아들이는 듯한 움직임이라면 문제는 달라진다. 나는 이런 한국당 행보에 단호히 반대한다. 유승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