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그리운 성산포

이생진

 

 

 

살아서

고독했던 사람

그 빈자리가 차갑다

 

아무리

동백꽃이 불을 피워도

살아서

가난했던 사람

그 빈자리가 차갑다

 

떼어놓을 수 없는

고독과 함께

배에서 내리자마자

방파제에 앉아 술을 마셨다

 

해삼

한토막에

소주 두 잔

이 죽일놈의 고독은

취하지 않고

나만

등대밑에서 코를 골았다

 

술에 취한 섬

물을 베고 잔다

파도가 흔들어도 그대로 잔다

 

저 섬에서 한달만 살자

저 섬에서 한달만 뜬눈으로 살자

저 섬에서 한달만 그리움이 없어질때까지

 

성산포에서는

바다를 그릇에 담을 수 없지만

뚫어진 구멍마다 바다가 생긴다

성산포에서는

뚫어진

그 사람의 허구에도

천연스럽게 바다가 생긴다

 

성산포에서는

사람은 슬픔을 만들고

바다는 슬픔을 삼킨다

 

성산포에서는

사람이 슬픔을 노래하고

바다가 그 슬픔을 듣는다

 

성산포에서는

한 사람도

죽는 일을 못 보겠다

온종일

바다를 바라보던 그 자세만이

아랫목에 눕고

 

성산포에서는

한 사람도

더 태어나는 일을 못 보겠다

있는 것으로 족한 존재

모두 바다만을 보고 있는 고립

 

바다는

마을 아이들의 손을 잡고

한나절을 정신없이 놀았다

아이들이

손을 놓고

돌아간 뒤

바다는 멍하니

마을을 보고 있었다

마을엔 빨래가 마르고

빈 집 개는 하품이 잦았다

 

밀감나무엔

게으른 윤기가 흐르고

저기 여인과 함께 나타난 버스엔

덜컹덜컹 세월이 흘렀다

 

살아서 가난했던

사람 죽어서 실컷 먹으라고

보리밭에 묻었다

살아서 술을 좋아했던 사람

죽어서 취하라고

섬 꼭대기에 묻었다

살아서 그리웠던 사람

죽어서 찾아가라고

짚신 두 짝 놓아주었다

 

삼백육십오일

두고두고 보아도

성산포 하나

다 보지 못하는 눈

 

육십평생

두고두고 사랑해도

다 사랑하지 못하고

또 기다리는 사람

 

 

 



주요활동




“박근혜 정부처럼 위안부 문제에 신경 쓴 정부는 없다” 홍찬식 칼럼, “박근혜 정부처럼 위안부 문제에 신경 쓴 정부는 없다” 홍찬식 (언론인) 40년 베테랑 외교관의 소회 뜬금없었으나 지금 보니 맞는 말 박근혜 정부는 뭐라도 하려 했으나 문재인은 피해자 외면하고 철저히 정치적 계산으로 일관 2015년 연말 박근혜 정부의 ‘위안부 합의’가 나온 뒤 윤병세 당시 외교부 장관은 “지난 20년을 회고해 보면 박근혜 정부처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시간과 노력을 많이 할애한 정부가 없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10억 엔의 피해자 지원금을 출연하기로 의결한 2016년 8월에 나온 발언이었다. 한일 간 최대 쟁점이었던 위안부 문제가 합의에 이어 구체적 조치로 실행되자 40년 베테랑 외교관으로서 지난 소회를 드러낸 것이다. 그러나 불필요한 자화자찬이었다. 당시에는 “차라리 아무 소리 말고 가만히 있지”라는 게 솔직한 내 심정이었다. 위안부 합의에 대해 문재인 당시 야당 대표는 “10억 엔에 우리 혼을 팔아넘겼다”며 울분을 토로했다.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이라는 합의 문구 등에 대한 시중 여론도 호의적이 아니었다. 한편으로 박근혜 정부가 이 문제에 매달리느라 치른 외교적인 기회비용도 막대했다. 이 와중에 눈치 없이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