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그리운 성산포

URL복사

그리운 성산포

이생진

 

 

 

살아서

고독했던 사람

그 빈자리가 차갑다

 

아무리

동백꽃이 불을 피워도

살아서

가난했던 사람

그 빈자리가 차갑다

 

떼어놓을 수 없는

고독과 함께

배에서 내리자마자

방파제에 앉아 술을 마셨다

 

해삼

한토막에

소주 두 잔

이 죽일놈의 고독은

취하지 않고

나만

등대밑에서 코를 골았다

 

술에 취한 섬

물을 베고 잔다

파도가 흔들어도 그대로 잔다

 

저 섬에서 한달만 살자

저 섬에서 한달만 뜬눈으로 살자

저 섬에서 한달만 그리움이 없어질때까지

 

성산포에서는

바다를 그릇에 담을 수 없지만

뚫어진 구멍마다 바다가 생긴다

성산포에서는

뚫어진

그 사람의 허구에도

천연스럽게 바다가 생긴다

 

성산포에서는

사람은 슬픔을 만들고

바다는 슬픔을 삼킨다

 

성산포에서는

사람이 슬픔을 노래하고

바다가 그 슬픔을 듣는다

 

성산포에서는

한 사람도

죽는 일을 못 보겠다

온종일

바다를 바라보던 그 자세만이

아랫목에 눕고

 

성산포에서는

한 사람도

더 태어나는 일을 못 보겠다

있는 것으로 족한 존재

모두 바다만을 보고 있는 고립

 

바다는

마을 아이들의 손을 잡고

한나절을 정신없이 놀았다

아이들이

손을 놓고

돌아간 뒤

바다는 멍하니

마을을 보고 있었다

마을엔 빨래가 마르고

빈 집 개는 하품이 잦았다

 

밀감나무엔

게으른 윤기가 흐르고

저기 여인과 함께 나타난 버스엔

덜컹덜컹 세월이 흘렀다

 

살아서 가난했던

사람 죽어서 실컷 먹으라고

보리밭에 묻었다

살아서 술을 좋아했던 사람

죽어서 취하라고

섬 꼭대기에 묻었다

살아서 그리웠던 사람

죽어서 찾아가라고

짚신 두 짝 놓아주었다

 

삼백육십오일

두고두고 보아도

성산포 하나

다 보지 못하는 눈

 

육십평생

두고두고 사랑해도

다 사랑하지 못하고

또 기다리는 사람

 

 

 



주요활동



'先종전선언 불가' 못 박은 美.. 文대통령 제안 사실상 거부 '先종전선언 불가' 못 박은 美.. 文대통령 제안 사실상 거부 폼페이오 "美 입장 변화 없다" 비핵화와 동시 진행 재확인 아시아 순방에서 한국 제외 "대북제재 완화할 때 아니다" 유엔의 일부 해제 권고도 일축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사진)이 북한 비핵화에 앞선 종전선언은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문재인 대통령의 ‘선(先) 종전선언’ 제안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재차 드러낸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21일(현지시간)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이 제안한 종전선언이 북한의 비핵화 없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북한 주민의 더 밝은 미래, 북한과 한국 사이의 상태를 바꿀 문서들을 분명히 포함하는 북한 비핵화와 관련된 일련의 문제들을 바라보는 미국의 방식에는 전혀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미국의 방식이란 2018년 있었던 1차 미·북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의 4대 합의사항인 ‘동시적·병행적 진전’ 원칙을 말한다. 종전선언뿐만 아니라 남북 협력 문제를 비핵화 논의와 별도로 진행할 수 없다는 내용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우리는 (비핵화의 끝에) 세계 평화와 안정, 그리고 북한 주민들을 위한 중요하고 좋은 결과가 있다고 계속해서 믿고 있다”며 “(협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