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이재용 부회장 '5G 육성' 결실...삼성, '세계1위' 美버라이즌과 '8조원 규모' 5G 장비 계약

URL복사

이재용 부회장 '5G 육성' 결실...삼성, '세계1' 버라이즌과 '8조원 규모' 5G 장비 계약

 

 

삼성전자가 이동통신 매출 기준 세계 1위 통신사업자인 미국 버라이즌과 79000억원(664000만달러)규모의 5G 장비 계약을 맺으면서 미국 5G 시장에 본격 진출하게 됐다. 계약 규모만 8조원에 육박하는 이번 계약은 한국 통신장비 산업 역사상 최대 규모의 단일 수출 계약이다.

삼성전자는 버라이즌과 79000억원(미화 664000만달러) 규모의 네트워크 장비 장기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삼성전자는 버라이즌에 5년간 5G 이동통신 장비를 포함한 네트워크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 계약은 한국 통신장비 산업 역사상 최대 규모의 단일 수출 계약으로, 삼성전자 연결 자산총액의 10%에 해당한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서비스 시장이자 세계 기지국 투자의 2025%를 차지하는 미국 시장 진출 20여 년 만에 핵심 장비 공급자로 인정받게 되면서 성과를 바탕으로 유럽 등 다른 지역에서도 추가 수주 가능성이 커졌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국내 통신사들과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한 데 이어 미국에서 버라이즌, AT&T, 스프린트에 5G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일본에서는 KDDI와 장비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계약으로 국내 중소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동반성장 할 수 있는 큰 계기도 마련하게 됐다.

삼성전자는 국내 중소 장비부품회사 86개사와 협력해 네트워크 제품을 제조하고 있으며 특히 5G 장비는 국내 부품 비중이 40~60% 수준에 달할 정도로 국산화 비중이 높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2018'180조 투자계획'을 발표하며 인공지능(AI), 전장용 반도체, 바이오와 더불어 5G'4대 미래성장 사업'으로 지정하고 3년간 25조원을 투자해 집중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 부회장은 그간 미국, 아시아, 유럽 등의 글로벌 ICT업계 리더들과 활발히 교류하며 5G 네트워크 통신장비 마케팅 활동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펜앤드마이크, 최종수정 2020.09.07. 14:11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35541

 

 



주요활동




'친일' 선동의 목표는 보수궤멸 [논단] '친일' 선동의 목표는 보수궤멸 김광동 나라정책연구원장 일본 제국주의와 식민지배는 75년 전 종결되었다. 대한민국은 55년 전인 1965년 일본과 국교를 정상화하고 우호선린관계를 맺으며 미래를 향해나가자고 합의해 오늘에 이르렀다. 그러나 오늘도 누가 ‘친일문제’가 정치적 중심 논쟁이고 ‘친일자’ 색출이 공공연히 진행되는 사회이다. 대한민국 건국 이후 70여년 역사를 되짚어보면 미국에 이어 일본만큼 오늘의 한국을 만드는 데 기여하며 함께한 나라도 없다. 우리가 자랑하는 전자, 조선, 철강, 반도체산업의 기반을 살펴보면 일본에서 도입했거나 협력했던 결과가 아닌 것이 없다. 반면 주변의 러시아 및 중국과는 1992년 전후에 수교했고 산업기술적으로나 자유민주적으로 도움받은 것이 없다. 같은 민족이라는 북한은 침략전쟁을 벌여 수백만 명을 살상하는 반민족의 상징이고, 아직 정식 국가관계는 커녕 최소한의 협력관계도 없다. 실제 일본이 만들어낸 사회수준과 매력이 없다면 매년 700만 명이 넘는 한국 관광객이 일본을 방문하지도 않았을 것이고, 반면 ‘같은 민족’이라는 북한에는 정부의 대대적 지원에도 누구도 관광가거나 사업하려 하지 않는 엄연한 현실이다. 우리 사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