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여가부, 동성애 조장하고 성관계 외설적으로 묘사하는 동화책 대거 초등학교에 비치해 물의

URL복사

여가부, 동성애 조장하고 성관계 외설적으로 묘사하는 동화책 대거 초등학교에 비치해 물의

 

분학연과 펜앤, 여가부의 나다움 어린이책공동 분석

동성애를 정상으로 가르치며, 성관계 과정을 지나치게 자세하고 외설적으로 묘사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청소년 서적으로 분류된 책을 여가부가 초등학교에 배포

 

   

여성가족부가 전국 초등학교와 도서관 등에 제공한 약 200종의 도서들 가운데 일부가 동성애를 정상화하고 남녀 간 성관계를 외설적으로 묘사하는 등 문제점이 많은 것으로 드러나 학부모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여가부는 지난 201812월 롯데지주,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라 2019134종을 포함해 총 199종의 도서 목록을 자료집으로 구성해 전국 초등학교와 도서관 등에 나다움 어린이책을 배포하고 있다. 올해는 서울 송파구 위례별초와 경기 시흥시 배곧라온초, 강원도 춘천시 춘천교대부설초, 제주도 구좌읍 종달초 등 10곳에 지원됐다. 어린이들이 성별 고정관념과 편견에서 벗어나 다양성을 존중하고 여성이나 남성이 아닌 나다움을 배우고 찾아가도록 돕겠다는 취지다. 여가부는 성인지 감수성, 다양성 존중, 자기 긍정 등의 가치를 기준으로 나다움 어린이책을 선정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그런데 여가부가 선정한 도서들 가운데 일부가 동성애를 정상으로 가르치며, 성관계 과정을 지나치게 자세하고 외설적으로 묘사한 조기 성애화 내용을 담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동성애를 '정상'으로 가르치는 여가부의 '나다움 어린이책

최근 펜앤드마이크와 나쁜교육에 분노한 학부모 연합(분학연)’이 공동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2019년 나다움 어린이책에 선정된 우리가족 인권선언(도서출판 노란돼지)’ 시리즈 중 <엄마 인권 선언>은 엄마에게는 원하는 대로 사랑할 수 있는 권리. 원할 때 아이를 가질 수 있는 권리가 있다며 두 여성 커플이 아이들을 돌보는 그림을 보여준다. 동성혼이 권리임을 암시하는 것이다. 이하 생략

 

생략된 이하 내용 아래 링크 클릭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34601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펜앤드마이크, 최종수정 2020.08.12. 17:57

 

 

 



주요활동



김정은 스트레스로 권력 이양?…“北 김여정 위임통치” 석연찮은 국정원 김정은 스트레스로 권력 이양?…“北 김여정 위임통치” 석연찮은 국정원 허광일 “건강상 심각한 문제 아니라면 권력 나눌 리 없어” 김성민 “시한부 선고 받았을 수 있다” “김정은이 최근 김여정 등 최측근에게 권력을 분산위임하는 통치를 하고 있다”고 국가정보원이 밝혔다. 이를 두고 북한인권단체 관계자들은 “김정은이 시한부 인생 판정이라도 받지 않은 이상 불가능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국정원 “김정은, 통치 스트레스 피하려 김여정 등에 국정 전반 맡겨” 국회 정보위원회 야당 간사인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20일 정보위원회 브리핑에서 국정원 보고사항 일부를 공개했다. 하 의원은 “김정은이 동생인 김여정에게 국정 전반을 맡기는 위임통치를 하고 있다”며 “하지만 김정은의 후계자로 결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하 의원은 “김정은은 여전히 북한의 절대권력이지만 과거와 비교해 권한을 (김여정 등에게) 이양하고 있다”며 주요 분야별로 권한을 위임받은 사람이 누구인지 설명했다. 대남·대미정책을 비롯한 안보분야는 김여정이 맡고, 경제분야는 박봉주와 김덕훈, 군사분야는 최근 신설한 군정지도부의 최부일, 전략무기 개발을 맡은 이병철에게 권한을 ‘이양’했다고 밝혔다. “김정은이

아직도 친일 프레임 약발이 제대로 먹혀드는 나라 [김용삼 칼럼] 아직도 친일 프레임 약발이 제대로 먹혀드는 나라 아직도 우리의 유권자들은 정치인들의 반일 선동에 격하게 반응하여 일본에 대한 적개심을 불태운다. 반응이 뜨거우니 정치인들은 계속 그 약을 사용한다. 그러는 사이, 점점 한국인의 이성은 마비되고 감정만 살아남는다. 거의 모든 역량과 에너지는 미래를 향한 준비가 아니라 과거사를 때려 엎는 데 투입된다. 그러는 사이, 21세기 정보화 사회의 준비에 가장 앞서가는 나라였던 한국은 중세적 광기가 판을 치는 ‘항일의 나라’로 전락했다. #1. 그들은 왜 조선 청년을 전쟁터로 내몰았을까? 이 땅에는 수많은 친일파들이 존재했다. 그중에서도 나라를 팔아먹었다는 을사오적과 일본 천황폐하를 위해, 태평양전쟁에 나아가 싸우자고 젊은이들을 전쟁터로 내모는 선동 연설을 한 최남선·이광수를 비롯한 지식인들은 친일파의 앞자리를 차지한다. 그 시절 세계정세를 좀 안다는 지성인들이 대체 무슨 이유로 조선의 젊은이들에게 “황국신민의 자손이여, 일본 천황폐하를 위해 죽어 달라”고 연설을 하고 다녔을까? 이광수·최남선의 혈관에는 태초부터 친일 매국노의 피가 흘렀기 때문일까? 미국에서 거주하며 세계 정세를 꿰뚫어보고 있던 이승만을 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