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NGO활동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주신 씨, 11일 인천공항 통해 입국 예정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주신 씨, 11일 인천공항 통해 입국 예정

 

 

지난 9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실종·사망 소식 접한 후 귀국 준비

병역 의혹 제기된 후 영국에 머물러 왔지만 현지 경찰도 찾지 못 했던 박 씨, 드디어 모습 나타내나?

 

 

 

지난 10일 오전 그 사망이 공식 확인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주신 씨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서울특별시에 따르면 박주신 씨는 지난 9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실종과 사망 소식을 접한 뒤 귀국을 준비했다.

박 씨는 지난 2012년 본인의 병역문제와 관련해 의혹이 제기된 이후 영국에서 머물러 온 것으로 알려져 있었지만, 박 씨의 정확한 소재는 영국 경찰 당국조차 파악하지 못 하고 있었다.

중국발() ‘우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 확산 예방 차원에서 도입한 해외 입국자의 2주간 자가격리 조치와 관련해 서울시 측은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인천공항에 마련된 별도 검역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뒤 음성 판정이 나올 경우 바로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이동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는 본인이나 배우자, 직계존비속, 형제자매의 장례식에 참여하는 등의 인도적 목적에서 입국 전 격리 면제서를 발급받을 경우 자가격리를 면제받을 수 있다는 관련 규정에 따른 것이다.

한편, 박주신 씨의 입국과 관련해 한 보수단체가 오는 12일 박 씨의 신체감정과 출국금지를 요구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라는 소식도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박주신 씨의 병역문제를 갖고 고() 박원순 서울시장 측과 오랜 법정 다툼을 이어온 김상진 자유연대 사무총장은 펜앤드마이크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차기환 변호사 측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 예정으로 알고 있는데, 국회의원 섭외가 어려운 모양이라는 상황을 전했다.

 

박순종 기자

펜앤드마이크, 최종수정 2020.07.11. 11:35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33500

 

 

 

 

 

 



주요활동




“박근혜 정부처럼 위안부 문제에 신경 쓴 정부는 없다” 홍찬식 칼럼, “박근혜 정부처럼 위안부 문제에 신경 쓴 정부는 없다” 홍찬식 (언론인) 40년 베테랑 외교관의 소회 뜬금없었으나 지금 보니 맞는 말 박근혜 정부는 뭐라도 하려 했으나 문재인은 피해자 외면하고 철저히 정치적 계산으로 일관 2015년 연말 박근혜 정부의 ‘위안부 합의’가 나온 뒤 윤병세 당시 외교부 장관은 “지난 20년을 회고해 보면 박근혜 정부처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시간과 노력을 많이 할애한 정부가 없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10억 엔의 피해자 지원금을 출연하기로 의결한 2016년 8월에 나온 발언이었다. 한일 간 최대 쟁점이었던 위안부 문제가 합의에 이어 구체적 조치로 실행되자 40년 베테랑 외교관으로서 지난 소회를 드러낸 것이다. 그러나 불필요한 자화자찬이었다. 당시에는 “차라리 아무 소리 말고 가만히 있지”라는 게 솔직한 내 심정이었다. 위안부 합의에 대해 문재인 당시 야당 대표는 “10억 엔에 우리 혼을 팔아넘겼다”며 울분을 토로했다.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이라는 합의 문구 등에 대한 시중 여론도 호의적이 아니었다. 한편으로 박근혜 정부가 이 문제에 매달리느라 치른 외교적인 기회비용도 막대했다. 이 와중에 눈치 없이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