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못본척한 놈'이 누구길래?...김여정 한마디에, 통일부 "삐라금지법",靑은 "삐라 백해무익" 정부 혼비백산

URL복사

 

'못본척한 놈'이 누구길래?...김여정 한마디에, 통일부 "삐라금지법","삐라 백해무익" 정부 혼비백산

 

"삐라 살포 백해무익...안보에 위해 가져오는 행위 단호히 대응할 것

 

 

통일부가 4대북전단 중단 법률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의 입장 발표는 북한 김여정이 이날 노동신문담화를 통해 대북 전단 살포를 비난한지 4시간 반만에 나온 것이다.

통일부 여상기 대변인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전단 살포가 접경지역 긴장을 초래하고 있어 여러 차례 전단 살포와 관련한 조치를 취했다고 했다.

그는 “(전단이) 국내 지역에서 발견되면서 접경지역 환경 오염과 폐기물 문제 등을 일으켜 주민 생활 여건이 악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 대변인은 남북 방역 협력 등 접경지역 주민 삶에 끼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고려, 접경 지역에서의 긴장 행위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실효성 있는 방안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도 가세했다. 청와대는 이날 김여정의 담화와 관련해, 대북전단 살포는 안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삐라(대북전단) 살포는 백해무익한 행동"이라며 "안보에 위해를 가져오는 행위에는 정부가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또 김여정이 남북 군사합의 파기를 거론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4·27 판문점선언과 9·19 군사합의가 지켜져야 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여정은 이날 대한민국 시민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 “이런 악의에 찬 행위들이 개인의 자유표현의 자유요 하는 미명 하에 방치된다면 남조선 당국은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보아야 할 것이라며 남조선 당국이 응분의 조처를 세우지 못한다면 그것이 금강산관광 폐지에 이어 쓸모없이 버림받고 있는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있어야 시끄럽기밖에 더하지 않은 (개성) 북남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마나한 북남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단단히 각오는 해두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여정은 또 "나는 원래 못된 짓을 하는 놈보다 그것을 본 본척 하거나 부추기는 놈이 더 밉다"고 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펜앤드마이크, 최종수정 2020.06.04. 17:13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32131(최정훈, "(삐라중단은) 대한민국 국민들 김정은에 예속시키자는 국가 팔아먹는 반역행위" 2020.6.5. 후속 글 포함)

 

 

 



주요활동




'친일' 선동의 목표는 보수궤멸 [논단] '친일' 선동의 목표는 보수궤멸 김광동 나라정책연구원장 일본 제국주의와 식민지배는 75년 전 종결되었다. 대한민국은 55년 전인 1965년 일본과 국교를 정상화하고 우호선린관계를 맺으며 미래를 향해나가자고 합의해 오늘에 이르렀다. 그러나 오늘도 누가 ‘친일문제’가 정치적 중심 논쟁이고 ‘친일자’ 색출이 공공연히 진행되는 사회이다. 대한민국 건국 이후 70여년 역사를 되짚어보면 미국에 이어 일본만큼 오늘의 한국을 만드는 데 기여하며 함께한 나라도 없다. 우리가 자랑하는 전자, 조선, 철강, 반도체산업의 기반을 살펴보면 일본에서 도입했거나 협력했던 결과가 아닌 것이 없다. 반면 주변의 러시아 및 중국과는 1992년 전후에 수교했고 산업기술적으로나 자유민주적으로 도움받은 것이 없다. 같은 민족이라는 북한은 침략전쟁을 벌여 수백만 명을 살상하는 반민족의 상징이고, 아직 정식 국가관계는 커녕 최소한의 협력관계도 없다. 실제 일본이 만들어낸 사회수준과 매력이 없다면 매년 700만 명이 넘는 한국 관광객이 일본을 방문하지도 않았을 것이고, 반면 ‘같은 민족’이라는 북한에는 정부의 대대적 지원에도 누구도 관광가거나 사업하려 하지 않는 엄연한 현실이다. 우리 사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