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시와진실 새 책, <궁핍한 시대의 시인, 횔덜린 -그의 삶과 문학>

 

시와진실 새 책, <궁핍한 시대의 시인, 횔덜린 -그의 삶과 문학>

 

 

나를 시인이 되게 만들어 준 한순간이 떠오른다.

열두 살 라틴어 학교를 다니던 시절

학습용 독본에는 대개 평범한 시나 이야기가 실려 있었다.

그런데 뭔가 색다른 것, 뭔가 경이로운 것, 뭔가 마법 같은 것

그리고 그동안 내가 마주친 것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글을 보았다.

횔덜린의 시 단편(斷片) 이었다.

! 이 몇 줄 안 되는 구절을 나는 얼마나 읽고 또 읽었던가,

내 감정은 또 얼마나 놀랍고도 내밀하게 격정과 두려움을 불러일으켰던가.”

헤르만 헤세, 1917뉴른베르크 여행기에서

 

도서출판 시와진실에서 이번에도 아주 의미 있는 책을 냈답니다. 횔덜린 탄생 250주년을 맞이해서요. 그동안 독일 문학 중에서도 특히 횔덜린의 문학에 몰두하시며 저서와 번역서, 논문을 여러 편 내놓으신 홍익대 명예교수 장영태 선생님이 애써주셨습니다.

당대에는 물론이고 사후 반세기가 넘도록 거의 잊혀져 있던 횔덜린의 작품과 문학사상이 20세기에 들어와 우리를 끌어당기는 매력이 무엇인지, 그리고 어떻게 접근해야 괴테와 함께 뛰어난 서정시인이자 가장 난해하다고 평가하는 횔덜린의 작품을 한층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지 이 책에서 찾아보시기 바랍니다.

더 자세한 내용과 시와진실 도서목록도 함께 보내니 널리 활용해 주셔요.

     

도서출판 시와진실

06912 서울 동작구 강남초등414(시와진실 601)

전화 02-813-8388 팩스 02-813-8377 휴대폰 010-2890-6661

블로그 http://blog.naver.com/ambros2013

 

 



주요활동



"46명 호국영웅이시여, 자유통일의 날 무궁화꽃으로 피어나소서" 천안함 폭침 10주기 사이버 추모 국민대회 "46명 호국영웅이시여, 자유통일의 날 무궁화꽃으로 피어나소서" 천안함 폭침 10주기 사이버 추모 국민대회 대수장-고교연합-전군연 3개 단체 프레스센터에서 유튜브 생중계 동반한 추모행사 진행 46용사 넋 위로하고 "천안함 폭침 만행 잊으면 국가안보 잃게 된다" 대국민 호소 지난 2년간 서해수호의날 행사 불참한 文대통령에 "국군통수권자로서 참석하라" 공개 촉구 김태우 심동보 박휘락 김용현 권유미 등 안보전문가·우파시민단체 모인 국민대토론회 진행 장순휘 시인 추모헌시, 대수장 추모사 및 "안보 유해바이러스 침투 막아야" 성명서도 발표 대한민국수호예비역장성단, 나라지킴이고교연합, 전군구국동지연합회가 북한군에 의한 천안함 폭침 사건 10주기인 26일 천안함 46용사들의 넋을 기리는 '사이버 추모 국민대회'를 진행했다. 대수장, 고교연합, 전군연 등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오후 5시까지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19층 매화홀에서 "천안함은 오늘도 서해 바다를 지키고 있다" "천안함 폭침 만행을 잊으면 국가안보를 잃게 된다" 2가지 슬로건을 내걸고 유튜브 생중계를 동반한 추모행사 겸 참석 국민과의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 이하 생략 한기호 기자 생략된 이하의 글은 아래 링

인류의 재앙과 ‘표현의 자유’ [김석우 칼럼] 인류의 재앙과 ‘표현의 자유’ 김석우 21세기 국가발전연구원장·前 통일원 차관 표현을 억압하고 국민들 입에 재갈을 물리는 공산주의...결국 패망의 길로 문제는 문재인 정권...표현의 자유 왜곡하는 수법으로 여론 조작 자유민주주의서 자유 삭제하고 평화 명목으로 연방제 추진해 한반도 공산화하려는 문재인 깨어있는 국민이라면 악마의 속임수나 거짓 이겨내야...결판은 총선에서 어느 인간도 완벽하지 않다. 어떤 권력도 오래되면 썩는다. 이러한 인간적 한계를 안아가면서 근세 이후 자유민주주의 정치제도가 발전해왔다. 인류사회의 이성이 자유와 공정, 정의를 추구해서 만들어낸 작품이다. 그럼에도 최선의 제도라고 만족할 수는 없다. 절대군주를 무너뜨리고 국민주권을 세우기까지 인류는 많은 피와 희생을 치렀다. 그렇게 세운 자유민주주의 제도가 권력분립, 법치주의, 선거와 같은 장치로 권력자의 일탈과 전횡을 막으려 하지만 완벽하지는 않다. 잘못은 되풀이되고 개인들은 피해를 입는다. 여기서 ‘표현의 자유’가 가지는 가치가 주목받을 수밖에 없다. 이번 우한(武漢) 폐렴바이러스 사태가 일으킨 인류적 재앙의 경과를 살펴보자. 작년 11월 급성바이러스가 발생한 뒤 올해 1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