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문제와 국제관계

탈북한 북송 재일교포 2세 이은택의 감동 스토리 <장마>, 27일 충무로 명보극장에서 개봉

 

탈북한 북송 재일교포 2세 이은택의 감동 스토리 <장마>,

27일 충무로 명보극장에서 개봉

 

 

장마’, 개봉과 동시에 명보극장에서 27일부터 31일까지 총 4번의 무대인사(GV) 일정

티켓은 네이버, 다음, yes24, 인터파크에서 예매 가능...명보극장(02-2273-5345)으로 문의 가능

 

 

 

다큐멘터리 영화인 장마가 오는 27일 충무로 명보극장에서 개봉한다. 이용남 감독과 음정현 감독이 공동 제작한 작품으로 북한에서 북송(北送) 재일교포의 아들로 태어나 굶주림과 인권 탄압에 시달리다 대한민국으로 탈북한 북송 재일교포 2세 이은택(시민사회운동가, 정의로운 사람들 대표)씨의 우여곡절을 담은 다큐멘터리이다.

이 작품에는 이씨의 탈북 과정, 좌충우돌 대한민국 정착기, 북한 인권운동가에서 시민사회운동가로 변신하기까지의 스토리가 담겼다. 음정현 감독은 “‘장마는 스크린에서 끝나는 이야기가 아닌 자유를 위해 투쟁해온 한 사람의 기록이다. ‘장마의 개봉이 자유가 간과되는 지금 이 시점에서 자유의 소중함을 되새겨 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장마는 지난해 1210일 세계인권선언 기념일에 ‘TEAM작당들의 최공재 감독과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함께 마련한 시네토크쇼 상영회에서 공개 상영됐다.

장마는 개봉과 동시에 명보극장에서 27일부터 31일까지 총 4번의 무대인사(GV) 일정을 갖는다. 최공재 감독의 진행으로 출연자인 이은택 대표와 이용남, 음정현 감독을 직접 만나 이야기해볼 수 있는 자리다. 영화에 차마 담기지 못한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될 예정이다. ‘장마의 등급은 전체관람가이며 현재 네이버, 다음, yes24, 인터파크에서 예매 가능하다. 예매 시간 및 상영 문의는 명보극장(02-2273-5345)으로 할 수 있다. 김진기 기자

 

펜앤드마이크, 최종수정 2020.02.20. 17:21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28604

 

 

 



주요활동



"46명 호국영웅이시여, 자유통일의 날 무궁화꽃으로 피어나소서" 천안함 폭침 10주기 사이버 추모 국민대회 "46명 호국영웅이시여, 자유통일의 날 무궁화꽃으로 피어나소서" 천안함 폭침 10주기 사이버 추모 국민대회 대수장-고교연합-전군연 3개 단체 프레스센터에서 유튜브 생중계 동반한 추모행사 진행 46용사 넋 위로하고 "천안함 폭침 만행 잊으면 국가안보 잃게 된다" 대국민 호소 지난 2년간 서해수호의날 행사 불참한 文대통령에 "국군통수권자로서 참석하라" 공개 촉구 김태우 심동보 박휘락 김용현 권유미 등 안보전문가·우파시민단체 모인 국민대토론회 진행 장순휘 시인 추모헌시, 대수장 추모사 및 "안보 유해바이러스 침투 막아야" 성명서도 발표 대한민국수호예비역장성단, 나라지킴이고교연합, 전군구국동지연합회가 북한군에 의한 천안함 폭침 사건 10주기인 26일 천안함 46용사들의 넋을 기리는 '사이버 추모 국민대회'를 진행했다. 대수장, 고교연합, 전군연 등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오후 5시까지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19층 매화홀에서 "천안함은 오늘도 서해 바다를 지키고 있다" "천안함 폭침 만행을 잊으면 국가안보를 잃게 된다" 2가지 슬로건을 내걸고 유튜브 생중계를 동반한 추모행사 겸 참석 국민과의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 이하 생략 한기호 기자 생략된 이하의 글은 아래 링

인류의 재앙과 ‘표현의 자유’ [김석우 칼럼] 인류의 재앙과 ‘표현의 자유’ 김석우 21세기 국가발전연구원장·前 통일원 차관 표현을 억압하고 국민들 입에 재갈을 물리는 공산주의...결국 패망의 길로 문제는 문재인 정권...표현의 자유 왜곡하는 수법으로 여론 조작 자유민주주의서 자유 삭제하고 평화 명목으로 연방제 추진해 한반도 공산화하려는 문재인 깨어있는 국민이라면 악마의 속임수나 거짓 이겨내야...결판은 총선에서 어느 인간도 완벽하지 않다. 어떤 권력도 오래되면 썩는다. 이러한 인간적 한계를 안아가면서 근세 이후 자유민주주의 정치제도가 발전해왔다. 인류사회의 이성이 자유와 공정, 정의를 추구해서 만들어낸 작품이다. 그럼에도 최선의 제도라고 만족할 수는 없다. 절대군주를 무너뜨리고 국민주권을 세우기까지 인류는 많은 피와 희생을 치렀다. 그렇게 세운 자유민주주의 제도가 권력분립, 법치주의, 선거와 같은 장치로 권력자의 일탈과 전횡을 막으려 하지만 완벽하지는 않다. 잘못은 되풀이되고 개인들은 피해를 입는다. 여기서 ‘표현의 자유’가 가지는 가치가 주목받을 수밖에 없다. 이번 우한(武漢) 폐렴바이러스 사태가 일으킨 인류적 재앙의 경과를 살펴보자. 작년 11월 급성바이러스가 발생한 뒤 올해 1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