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안정권 “‘우파 감별’ 운운하며 많은 우파 유튜버들에 무차별 인격살인 저지른 자는 파렴치범이었다”

 

안정권 “‘우파 감별운운하며 많은 우파 유튜버들에

무차별 인격살인 저지른 자는 파렴치범이었다

 

안정권 GZSS 대표, 자신의 유튜브 채널 ‘GZSS TV’ 통해 우파 감별사자처한 전략bros’ 이 모 씨 충격적 행태 폭로

 

안 대표, “피해 여성, 이 씨 아이 임신했는데, 이 씨는 낙태 등을 피해 여성에게 강요하고 있어...이 모씨 지원한 변희재·김세의·강용석은 해명하라” 

 

 

 

한 여성의 인생이 정신적·신체적으로 망가져버렸습니다.”

유튜브 채널 ‘GZSS TV’의 안정권 대표가 10일 오후 9시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소위 우파 감별사를 자처한 일부 세력의 정체를 폭로했다. 이 방송과 관련해 안정권 대표는 누군가는 이 피해 여성을 도와야 한다는 생각에서 경찰과 변호인의 입회하에 영상을 찍게 됐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략bros(브로스)’라는 이름으로 활동해 온 이 모 씨가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여성들에게 접근해 결혼 등을 제안, 사실상 혼인을 빙자해 간음을 했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또 이 씨는 40대 후반의 중년 남성으로 여성들에게 자신을 사업가등으로 소개하는 식으로 접근하는 수법을 썼다고도 했다.

안 대표가 폭로한 한 여성의 사례는 충격적이다. 안 대표는 이 씨가 해당 여성에게 접근해 나체(裸體) 사진 촬영을 강요했으며, 그렇게 소장하게 된 사진을 무기로 여성을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안 씨의 설명에 따르면 현재 안 씨에게 자신의 피해 사실을 알려온 해당 여성은 현재 이 씨의 아이를 임신한 상태다. 안 대표는 또 전략bros’ 이 씨가 자신의 아이를 임신한 여성에게 책임지겠다는 약속을 했으면서도 낙태를 강요하기까지 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같은 사실을 폭로하면서 전략bros’ 이 씨에게 한국 나이로 49세가 됐으며, 자식도 있다는 자가 할 짓이냐?”고 물었다. 안 대표는 또 이 씨는 다수 여성들의 나체 사진이 다량 소유하고 있어 초범으로 볼 수 없다는 의견을 제시하며 피해자들이 상당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이 모 씨에 대해) ‘() 강간’, ‘협박’, ‘강요’, ‘불법촬영’, ‘낙태교사의 다섯 가지 형사 혐의에 대해 고소를 진행하고 출국금지 및 체포영장 발부를 의뢰해 응당(應當)의 죗값을 받게 하겠다고 했다.

이어서 안 대표는 전략bros’ 이 씨가 지난 10개월 간 자신을 상간남’(相姦男), ‘학력 및 경력 위조범으로 매도해 왔으며 자신의 가족에 대해서는 돌잔치 때 (안정권 대표의) 딸을 개에 물려 죽게 하겠다”, “아이들을 고아로 만들겠다”, “안 대표와 아내가 이혼하게 만들겠다는 식으로 협박성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고 했다. 안 대표는 해당 방송에서 지난 10개월 동안 전략bros’ 이 씨로 인해 복구 불가능한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같은 방송에서 안 대표는 현재 전략bros’의 비방·중상으로 인해 자신의 아내와 함께 정신과 병원을 다니며 치료를 받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안 대표는 나는 이런 식으로 살지는 않았다면서 이런 자가 우파 감별이니, ‘정의, ‘팩트이니, 해 가면서, 밤새도록 낄낄거리며 조리돌림 하고 있는 그런 채널에 돈을 주는가?”하고 반문, ‘전략bros’와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 일부 인사들의 실명(實名)을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안 대표는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과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MBC 기자)전략bros’ 이 씨를 여러 방면에서 지원해줬다고도 주장하면서 공식적 해명을 촉구했다.

안 대표의 주장에 따르면 변희재 고문은 전략bros’ 이 씨를 우파 팩트 체크의 혁명이라는 표현으로 추켜세웠다. 이어서 안 씨는 김세의 대표 역시 전략bros’우파의 위인이라고 했다며 변희재 고문과 김세의 대표, 그리고 ()가로세로연구소의 소장을 맡고 있는 강용석 변호사 등이 전략bros’ 이 씨를 자신들의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홍보해 주고 금전적인 지원도 해 줬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에게 해당 피해 여성의 임신 사실을 알고 있느냐?”면서 이 씨와 관련해, 해당 피해 여성의 임신 사실을 알고 난 후의 행동에 대해, 가로세로연구소 김세의 씨는 어떻게 생각하는가? 책임이 없다고 생각하는가?”하고 질문했다. 이어서 안 대표는 전략bros’의 유튜브 활동의 배경에 온전히 ()가로세로연구소와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의 힘이 상당 부분 작용했다고 했다.

안 대표는 변희재 고문과 김세의 대표에게 전략bros’의 정체를 알면서도 전략bros’ 이 씨를 띄워준 것이냐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비슷한 수준의 사람들끼리 룸살롱에 모여 작당·모의를 한 것이냐?”하고 되물었다. 이어서 안 대표는 특히 김세의 대표를 특정, 김 대표가 전략bros’ 이 씨에게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채널 구독자들을 붙여주고 금전 등을 지원해 줬다고 강조했다.

한편 안정권 대표는 또 전략TV’ 이 모 씨(‘전략bros’의 이 씨와는 다른 인물)를 거론, “(‘전략bros’ 이 씨와 전략TV’ 이 씨가) 유튜브에서 저지른 행위는 모두 처벌받아야 한다(안정권)를 포함해, ‘유스’, ‘토순이’, 그리고 시둥이’, 신혜식 대표, 정규재 대표, ‘리섭’, ‘팩맨, 이루 말할 수 없는, 그들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해서도 차후 차근차근 정리하도록 하겠다며 향후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안 대표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금요일인 142차 폭로를 하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박순종 기자

 

펜앤드마이크, 최종수정 2020.02.11. 19:46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28219

 

 

 

 

 



주요활동




동아일보, '문재인 청와대 선거개입' 공소장 전문을 인터넷판 통해 공개 [해당 공소장 전문 첨부] 동아일보, '문재인 청와대 선거개입' 공소장 전문을 인터넷판 통해 공개 [해당 공소장 전문 첨부] 추미애, 앞서 국회 공소장 요청 거부하며 "미국도 공판기일 열리면 공개"...美선 대부분 기소 즉시 공개 문재인 정권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과 관련한 검찰 공소장을 보도했던 동아일보가 공소장 전문을 공개했다. 동아일보는 7일 동아일보 인터넷판(동아닷컴)을 통해 공소장 전문을 공개하면서 “많은 독자들로부터 공소장 전문을 공개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공소장 전문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동아일보는 전날(6일) 보도에서도 공소장을 적법하게 입수했다며 주요내용을 보도했던 바 있다. 추 장관도 공소장 보도 전후로 “미국도 제1회 공판기일이 열리면 그 때 (공소장이) 공개된다”며 앞서 진행된 국회의 공소장 공개 요청 거부에 대해 설명했다. 다만 미국 법무부 홈페이지에는 추 장관 발언과 달리 사건 기소 즉시 공소장이 공개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동아일보는 “형사소송법상 공소장은 검사가 피고인의 죄명과 구체적인 범죄 사실 등을 기재하여 법원에 제출한 문서로 2005년 이후 공소장은 국회가 요구하면 법무부는 전문을 공개해왔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