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문제와 국제관계

미 상원, 트럼프 탄핵안 기각... 탄핵절차 종결

미 상원, 트럼프 탄핵안 기각... 탄핵절차 종결

 

 

미 상원이 어제(5) 탄핵심판 최종 표결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을 기각했습니다.

미 상원은 이날 오후 트럼프 대통령 탄핵의 핵심 사유인 권력남용의회 업무 방해혐의를 각각 표결에 부쳤습니다.

권력남용 혐의는 찬성 48표 대 반대 52, 의회 업무방해 혐의는 찬성 47, 반대 53표로 각각 기각됐습니다.

탄핵안이 인용되려면 재적 의원 100명 가운데 3분의 267표가 필요합니다. 공화당이 다수당인 상원 의석 구조상 탄핵안이 인용될 가능성은 높지 않았습니다.

이날 의원들은 대부분 소속 정당의 당론에 따라 표결했으며, 공화당 소속 밋 롬니 상원의원이 유일하게 트럼프 대통령의 권력남용 혐의에 대해 찬성표를 던졌습니다.

상원의 어제 표결로 지난해 9월부터 4개월 반 동안 이어진 탄핵 정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무죄로 마무리됐습니다. VOA 뉴스 2020.2.6 오후 11:20

 

 

 



주요활동




동아일보, '문재인 청와대 선거개입' 공소장 전문을 인터넷판 통해 공개 [해당 공소장 전문 첨부] 동아일보, '문재인 청와대 선거개입' 공소장 전문을 인터넷판 통해 공개 [해당 공소장 전문 첨부] 추미애, 앞서 국회 공소장 요청 거부하며 "미국도 공판기일 열리면 공개"...美선 대부분 기소 즉시 공개 문재인 정권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과 관련한 검찰 공소장을 보도했던 동아일보가 공소장 전문을 공개했다. 동아일보는 7일 동아일보 인터넷판(동아닷컴)을 통해 공소장 전문을 공개하면서 “많은 독자들로부터 공소장 전문을 공개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공소장 전문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동아일보는 전날(6일) 보도에서도 공소장을 적법하게 입수했다며 주요내용을 보도했던 바 있다. 추 장관도 공소장 보도 전후로 “미국도 제1회 공판기일이 열리면 그 때 (공소장이) 공개된다”며 앞서 진행된 국회의 공소장 공개 요청 거부에 대해 설명했다. 다만 미국 법무부 홈페이지에는 추 장관 발언과 달리 사건 기소 즉시 공소장이 공개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동아일보는 “형사소송법상 공소장은 검사가 피고인의 죄명과 구체적인 범죄 사실 등을 기재하여 법원에 제출한 문서로 2005년 이후 공소장은 국회가 요구하면 법무부는 전문을 공개해왔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