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문제와 국제관계

미 상원, 트럼프 탄핵안 기각... 탄핵절차 종결

미 상원, 트럼프 탄핵안 기각... 탄핵절차 종결

 

 

미 상원이 어제(5) 탄핵심판 최종 표결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을 기각했습니다.

미 상원은 이날 오후 트럼프 대통령 탄핵의 핵심 사유인 권력남용의회 업무 방해혐의를 각각 표결에 부쳤습니다.

권력남용 혐의는 찬성 48표 대 반대 52, 의회 업무방해 혐의는 찬성 47, 반대 53표로 각각 기각됐습니다.

탄핵안이 인용되려면 재적 의원 100명 가운데 3분의 267표가 필요합니다. 공화당이 다수당인 상원 의석 구조상 탄핵안이 인용될 가능성은 높지 않았습니다.

이날 의원들은 대부분 소속 정당의 당론에 따라 표결했으며, 공화당 소속 밋 롬니 상원의원이 유일하게 트럼프 대통령의 권력남용 혐의에 대해 찬성표를 던졌습니다.

상원의 어제 표결로 지난해 9월부터 4개월 반 동안 이어진 탄핵 정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무죄로 마무리됐습니다. VOA 뉴스 2020.2.6 오후 11:20

 

 

 



주요활동



'못본척한 놈'이 누구길래?...김여정 한마디에, 통일부 "삐라금지법",靑은 "삐라 백해무익" 정부 혼비백산 '못본척한 놈'이 누구길래?...김여정 한마디에, 통일부 "삐라금지법",靑은 "삐라 백해무익" 정부 혼비백산 靑 "삐라 살포 백해무익...안보에 위해 가져오는 행위 단호히 대응할 것“ 통일부가 4일 “대북전단 중단 법률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의 입장 발표는 북한 김여정이 이날 ‘노동신문’ 담화를 통해 대북 전단 살포를 비난한지 4시간 반만에 나온 것이다. 통일부 여상기 대변인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전단 살포가 접경지역 긴장을 초래하고 있어 여러 차례 전단 살포와 관련한 조치를 취했다”고 했다. 그는 “(전단이) 국내 지역에서 발견되면서 접경지역 환경 오염과 폐기물 문제 등을 일으켜 주민 생활 여건이 악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 대변인은 “남북 방역 협력 등 접경지역 주민 삶에 끼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고려, 접경 지역에서의 긴장 행위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실효성 있는 방안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도 가세했다. 청와대는 이날 김여정의 담화와 관련해, 대북전단 살포는 안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삐라(대북전단) 살포는 백해무익한 행동"이라며 "안보에 위해를 가져오는 행위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