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거스님

“탄허학술상, 불교학 진작과 역량강화 큰 도움 기대”

 

탄허학술상, 불교학 진작과 역량강화 큰 도움 기대

사단법인 한국불교학회 주최, 1회 탄허학술상 시상식·세미나

 

 

 

 

사단법인 한국불교학회가 지난 1129일 오후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근현대 한국불교의 큰 스승인 한암·탄허스님의 가르침을 계승하기 위해 제정한 제1회 탄허학술상 시상식과 특별세미나를 개최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탄허불교문화재단 이사장 혜거스님 등이 참석한 이날 시상식에서 문광스님(조계종 교육아사리, 동국대 초빙교수)이 학술상의 첫 번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치사를 통해 한 시대를 대표하는 대강백이자 역경가요, 화엄학의 종장이자 교육자이셨던, 탄허스님을 기리는 학술상 시상식과 세미나가 개최되는 것을 한국불교를 대표해 경하드린다면서 과거 큰 스님의 정신이 오늘날 후학에게 열매와 함께 또 다른 씨앗이 되는 매우 창조적인 계승이라고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앞으로는 이런 학술상이 많이 제정돼 불교학의 진작과 역량 강화에 커다란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문광스님은 해인총림 해인사에서 각안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보성스님에게 사미계, 성수스님에게 비구계를 수지했다. 봉암사와 해운정사 등 선원에서 정진하고, 통광스님에게 강맥을 전수 받았다. 연세대 중문과를 졸업한 스님은 출가 후 동국대 선학과와 불교학과에서 학사학위를 받았다.

이어 연세대 대학원에서 석사학위(중국고전문학),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박사학위(한국불교사상사)를 취득했다. 또한 국사편찬위원회 한문초서 사료 연수과정을 이수하고, 탄허기념박물관 연구실장을 지냈다. 현재 한국불교학회 학술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2012년에는 제3회 원효학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날 시상식에 이어 한국불교학회가 주최하고 서울 금강선원, 4교구본사 월정사, 탄허불교문화재단, 한암문도회가 후원하는 특별세미나도 열렸다.

탄허학 정립을 위한 외연의 확장을 주제로 문광스님의 화엄학과 정역학의 비교종교학적 고찰-한국학의 새 지평과 탄허학의 확충을 비롯해 청대의 학문 특징과 탄허의 원융론적 가치(자현스님 중앙승가대) 탄허스님의 유가적 경세사상(이원석 동국대) 노장학 천의(서대원 충북대) 탄허택성의 선 이해 관점-삼분법 사유 틀의 시사점과 한계(조영미 동국대) 등 다양한 발제가 이어졌다. 허정철 기자

 

불교신문, 승인 2019.11.29 14:45

http://www.ibulgyo.com/news/articleView.html?idxno=203271

 

 

#관련기사

문광스님, 1회 탄허학술상 수상

http://www.ibulgyo.com/news/articleView.html?idxno=203222

 

 

 

 



주요활동



“통합당 찍으면 신천지-박근혜가 부활한다”… 누가 한 말일까요? “통합당 찍으면 신천지-박근혜가 부활한다”… 누가 한 말일까요? 北 우리민족끼리 “신천지=박근혜=미통당=검찰”주장하며 총선 심판론… 대놓고 내정간섭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가 최근 미래통합당과 신천지,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을 한통속으로 묶으려고 열을 올린다. 지난 2주 동안 내놓은 글 대부분이 '4·15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을 찍으면 신천지와 박근혜가 부활한다'는 내용이다.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3일부터 4·15총선 준비에 나선 야당을 비난하는 논평과 기사를 쏟아내기 시작했다. 지난 9일부터는 “정의에 역행하는 불의는 민심의 배격을 면치 못한다”는 3편짜리 기획기사로 ‘신천지-박근혜-미래통합당-검찰’을 하나의 커넥션으로 만들려고 선동했다. 지난 11일에는 ‘국민주권연대’라는 국내 조직의 논평을 인용했다며 “신천지=박근혜=미통당=검찰?”이라는 기사를 내놨다. 우리민족끼리는 신천지 교주 이만희가 기자회견장에 박 전 대통령 이름이 새겨진 시계를 차고 나온 일, 신천지 압수수색과 관련해 검찰이 추미애 법무장관의 지시를 외면하고 경찰의 압수수색영장을 기각한 일,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정부의 신천지 수사 지시에 반발한 일 등을 언급하며 “이상하다”고 주장했다. 우

인류의 재앙과 ‘표현의 자유’ [김석우 칼럼] 인류의 재앙과 ‘표현의 자유’ 김석우 21세기 국가발전연구원장·前 통일원 차관 표현을 억압하고 국민들 입에 재갈을 물리는 공산주의...결국 패망의 길로 문제는 문재인 정권...표현의 자유 왜곡하는 수법으로 여론 조작 자유민주주의서 자유 삭제하고 평화 명목으로 연방제 추진해 한반도 공산화하려는 문재인 깨어있는 국민이라면 악마의 속임수나 거짓 이겨내야...결판은 총선에서 어느 인간도 완벽하지 않다. 어떤 권력도 오래되면 썩는다. 이러한 인간적 한계를 안아가면서 근세 이후 자유민주주의 정치제도가 발전해왔다. 인류사회의 이성이 자유와 공정, 정의를 추구해서 만들어낸 작품이다. 그럼에도 최선의 제도라고 만족할 수는 없다. 절대군주를 무너뜨리고 국민주권을 세우기까지 인류는 많은 피와 희생을 치렀다. 그렇게 세운 자유민주주의 제도가 권력분립, 법치주의, 선거와 같은 장치로 권력자의 일탈과 전횡을 막으려 하지만 완벽하지는 않다. 잘못은 되풀이되고 개인들은 피해를 입는다. 여기서 ‘표현의 자유’가 가지는 가치가 주목받을 수밖에 없다. 이번 우한(武漢) 폐렴바이러스 사태가 일으킨 인류적 재앙의 경과를 살펴보자. 작년 11월 급성바이러스가 발생한 뒤 올해 1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