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문제와 국제관계

이란 솔레이마니 죽인 이유는, 그의 중국돈 창구와 중국의 달러보유 막기

 

이란 솔레이마니 죽인 이유는, 그의 중국돈 창구와 중국의 달러보유 막기

 

솔레이마니가 암살된 날, 솔레이마니를 죽인 이유는, 중국이 위안화로 이란 석유를 사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는 방송을 만들어 올렸습니다. 위안화를 찍어서 이란 석유를 가져오는 것을 막아서 중국의 달러 보유고를 감소시키고, 솔레이마니와 중국 공산당의 비자금 쌈지돈 창구를 막는 거죠. 그랬더니, 거지같은 음모론이라는 댓글이 줄줄 올라왔죠. 제가 백악관이랑 줄이 닿아서 그런 것이 아니라 미국이 그 동안 고민하던 부분이 그 부분이기 때문에 그런 방송을 만들어 올린 것입니다.

오늘 재무장관 므누신이 노골적으로 중국이 이란 석유를 계속 사면 제재를 하겠다고 공표했습니다. 제가 백악관 청소부랑 줄이 닿은 것이 아니라, 평소에 미국 기사를 꾸준히 보기 때문에 알 수 있었던 겁니다. 이란이 테러를 저질러서도 아니고 이란 정권을 무너뜨리는 것도 목적이 아닙니다. 한국 언론들은 게으르고 세상돌아가는 것을 모르기 때문에 사건이 터지면 전라도식 소설을 쓰는 것입니다.

주변에 젊은 친구들을 보시면 Financial Times, Wall Street Journal 둘 중의 하나는 꾸준히 봐야한다고 조언해 주세요. 미국애들도 이런 신문을 안보면 소설 쓰기는 마찬가지입니다.

New York Times는 독극물입니다. Washington Post는 좌빨 독성은 있지만 좋은 기사가 제법 많이 있습니다. 주간지 Times는 독극물입니다. ForbesBusiness weeks는 장사가 목적이지만 나름 괜찮습니다.

생략

엉터리 언론 조중동과의 싸움도 계속해야 합니다. Scott Lee 페북, 2020.1.13. 09:06

 

 

 

 



주요활동



북한, 2월까지 시설 철거 요구…전문가 “한국, '개별 관광'으로 끈 이어가려는 의지” 북한, 2월까지 시설 철거 요구…전문가 “한국, '개별 관광'으로 끈 이어가려는 의지” 북한이 또다시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한 측 시설의 철거를 요구했습니다. 지난해 12월 말 대남 통지문을 보내온 것인데요, 한국은 이에 대해 개별 관광을 추진해 대북 제재 속에서 북한과의 끈을 이어가려 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지난해 12월 말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를 통해 다음달까지 금강산 남측 시설물을 모두 철거할 것을 요구하는 대남 통지문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지난 11월에도, 11월 말을 시한으로 한 시설물 철거 요구 통지문을 한국 측에 보냈었습니다. 하지만 한국 정부는 북한의 전면적인 철거 요구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금강산 내 컨테이너 숙소 등 오랜 기간 방치돼온 일부 시설에 대한 정비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전면 철거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겁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금강산 시설 철거에 대한 남북 간 인식 차이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의 17일 브리핑입니다. [녹취: 이상민 대변인] “북한으로서는 지금 ‘남측 시설을 다 철거해야 된다’ 그리고 ‘문서 교환

[심층분석] 2020년, 전체주의 먹구름이 몰려온다 [심층분석] 2020년, 전체주의 먹구름이 몰려온다 강량 (한국국가전략포럼 연구위원) 좌파이념의 마스크를 쓰고 있는 자들은 너무도 쉽게 입만 열면 꽃길과 비단길들만 가자고 강조한다. 무척 감성적이고 듣기에는 매우 감미롭지만, 진작 그 문을 열고 들어서면 개인의 가치와 자유가 소멸되고 인간이 인간을 사육하고 노예화시키는 지옥의 길이 끝없이 펼쳐진다. 관념적이고 추상적인 이념적 도그마에 빠져 유토피아를 고집하는 이들은 전체주의적인 집단의식과 연대로 인간의 본성과 한계를 쉽게 넘어설 수 있다고 항상 유혹하며, 신으로부터 부여받은 인생이란 삶의 무게에 지쳐 있는 나약한 인간들의 의식을 마비시키고 자신들의 세계로 쉽게 빨아들인다. 19세기말 프랑스혁명 이후 로베스피에르의 자코뱅당이 보여줬던 인민민주주의 또는 전체주의는 그 후 100년간의 세월 속에서 혹독한 전쟁을 통해 또는 자체적인 혁명과정들을 통해 전 세계에 걸쳐 1억 명에 달하는 고귀한 목숨들을 앗아갔으며, 20세기 초반 소비에트 출범 이후 국제사회가 겪었던 또 다른 전체주의 사회의 저돌적인 도전은 수많은 국가와 인민들이 고통과 희생을 감내해야만 했던 지워질 수 없는 역사적 아픈 상처를 남겼다. 돌이켜보면 이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