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문제

57% vs. 38% … ‘反中’ 차이잉원 대만 총통, 연임에 성공

 

57% vs. 38% 反中차이잉원 대만 총통, 연임에 성공

 

민진당 차이잉원 총통, 817만표 획득해 득표율 57%로 국민당 한궈위 후보 상대로 대승 거둬

대만 국민들, ‘홍콩 민주화 시위왕리창 폭로 사건접하며 대중 안보 경각심 키워...차이 총통의 연임에 큰 영향

지난 20193월 여론조사...對中 관계에서 국가 안보 중시는 회답이 58%, ‘경제 이익 중시회답 한참 앞지르기도

 

 

여당인 민주진보당 소속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은 11일 치러진 총통 선거에서 대승을 거두며 연임에 성공했다. 지난 2016년 여성으로서는 최초로 대만 총통에 당선된 차이 총통은 이번 선거에서 사상 최다 득표라는 진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지난 토요일(11) 치러진 ‘2020 대만 총통 선거결과, 차이 총통은 득표수 817만표, 득표율 57%로 대승을 거뒀다. 차이 총통은 지난 2016년 여성으로서는 최초로 대만 총통에 당선됐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사상 최다 득표로 연임에 성공하면서 다시 한 번 신화를 쓴 것이다. 반면 상대편 후보로 나선 중국국민당 한궈위(韓國瑜) () 가오슝시() 시장은 552만표(38%)를 획득하는 데에 그쳤다. 한 후보는 총통 선거 결과 발표 후 차이 총통에게 전화를 걸어 결과를 깨끗이 승복했다.

이번 총통 선거의 화두는 반중’(反中) 친중’(親中)이었다. 그간 대만 경제는 중국 경제에 크게 의존해 왔지만 대만 국민들은 이번 선거를 통해 주권 수호경제적 이익사이의 선택의 기로에서 주권을 택했다.

대만 국민들이 이같은 선택을 하게 된 배경에는 지난해 6월 본격적으로 시작된 홍콩에서의 민주화 시위가 큰 영향을 끼쳤다. 지난 1997년 영국으로부터 홍콩을 반환 받을 당시, 공산주의 계획경제와 자본주의 시장경제가 공존한다고 하는 ‘1국가2체제’(소위 일국양제’)의 슬로건 아래, 홍콩에 대해 고도의 자치권자유를 보장한 중국이었다. 그러나 지난 20년 간 중국이 홍콩에서 벌인 일은 친중(親中) 인사 심기를 통한 중국의 영향력 확대와 반중(反中) 인사 납치와 고문등 자유·민주 세력에 대한 탄압이었다. 이같은 중국의 행태에 크게 반발한 홍콩 시민들은 지난해 6월 궐기한 이래 반 년 넘게 대중(對中) 투쟁을 이어오고 있으며, 대만 국민들은 이 모든 과정을 지켜봐 왔다.

여기에 더해 지난해 11, 자신이 중국 스파이였다고 주장한 왕리창(王力强·가명)은 호주 정부 당국에 망명을 요청하며, 중국이 홍콩·대만·호주 등지에서 중국이 벌여온 활동들을 폭로, 전 세계를 놀라게 했다. 중국은 왕리창을 회유해 보려고도 했고 그의 위험에 처하게 될 것이라는 식으로 왕리창을 협박하기도 했지만, 모두 실패했다. 특기할 만한 것은 왕리창의 폭로 내용 가운데 이번에 민진당 차이잉원 후보의 상대로 나온 국민당 한궈위 후보에 관한 것도 포함돼 있었다는 점이다. 왕리창의 폭로 내용에 따르면 지난 2018년 대만 지방선거 당시 중국공산당은 한궈위 당시 가오슝시() 시장 후보에게 거액의 선거 자금을 지원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차이잉원 총통은 유세 기간 동안 이번 선거를 민주적이며 자유로운 생활을 지속할 수 있는지를 정하는 선거로 규정하고 한궈위 후보를 몰아붙였다. 한 후보는 차이 총통이 반중감정을 이용해 선거를 치르려 한다며 반론을 펼쳤지만 역부족이었다.

홍콩에서 일어난 일련의 반중-민주화시위들과 왕리창 폭로사건을 접한 대만 국민들은 중국의 침투에 새삼 경각심을 갖게 됐다. 이는 곧 반중’(反中) 노선을 확실히 한 차이잉원 총통에 대한 높은 지지율로 이어졌다.

지난해 12월 대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총통 선거를 고시하기 직전인 20191210일 대만의 민영방송 TVBS가 자체 조사한 여론조사에서 이미 대만 국민의 51%가 차이 총통을 지지한다고 답한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이는 차이 총통의 맞수로 나온 한 후보보다 22%포인트(p.) 높은 수치였다. 이보다 앞선 20193월에 실시된 한 여론조사에서는 대중(對中) 관계에 있어서 국가 안보를 중시한다는 회답이 58%에 이르며 경제 이익을 우선한다는 회답을 27%포인트 앞서기도 했다.

대만 국민들의 높은 반중 감정뿐 아니라, ·중 무역 갈등 속에서, 중국 경제 하강 국면으로 들어선 점도 이번에 치러진 대만 총통 선거에서 차이 총통의 연임 성공의 한 배경이 되기도 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에 일감을 주던 미국 기업들이 그 조달처를 대만으로 옮겼고, 중국에 진출해 있던 대만 기업들도 속속 자국으로 돌아왔다. 이같은 흐름 속에서 대만 경제는 2019년 한 해 2.6% 성장했다.

강력한 반중노선을 견지하는 차이잉원 총통이 연임에 성공과 함께 대만의 중국 이탈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전통의 맹방인 미국과의 관계는 더욱 밀접해질 전망이다. ‘친중성향의 국민당 한궈위 후보가 당설될 경우 중국이 임의로 해상 방어선 개념으로 설정한 제1도련선이 무너지며 미국의 태평양 전략에도 경고등이 켜질 것으로 예상되기도 했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11(미국 현지시간) 연임에 성공한 차이잉원 총통에게 전화를 걸어 우리는 대만의 탄탄한 민주주의 체계의 힘을 다시 한 번 증명한 데 대해 대만 국민들에게도 축하를 보낸다대만은 자유시장 경제, 활발한 시민사회와 연동된 민주주의 채계 덕분에 인도-태평양 지역의 모범이자 세계의 공익을 위한 세력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은 차이 총통의 연임에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대만 총통 선거 이튿날인 12일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대만 총통 선거와 관련한 향후 정세 전망에 대한 기자들의 질의에 대만 문제는 중국의 내정이라며 대만의 정세가 어떻게 변화하든지 전 세계에서 단 하나의 중국만이 있고 대만이 중국의 일부라는 기본적인 사실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겅솽 대변인은 또 중국 정부는 하나의 중국’(一個中國) 원칙을 고수하며 대만 독립과 두 개의 중국’, ‘별개의 중국과 대만에 반대하는 입장에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중국 당국은 11일 대만 총통 선거 관련 보도를 진행하던 일본 NHK 국제방송의 실시간 방송 가운데 차이잉원 총통이 투표하는 모습이 나오자 수 초 동안 방송을 끊으며 해당 방송을 시청하던 중국 국민들이 차이 총통의 투표 장면을 볼 수 없게 하기도 했다.

 

펜앤드마이크, 박순종 기자, 최종수정 2020.01.12. 12:11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27066

 

 

 

 



주요활동



북한, 2월까지 시설 철거 요구…전문가 “한국, '개별 관광'으로 끈 이어가려는 의지” 북한, 2월까지 시설 철거 요구…전문가 “한국, '개별 관광'으로 끈 이어가려는 의지” 북한이 또다시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한 측 시설의 철거를 요구했습니다. 지난해 12월 말 대남 통지문을 보내온 것인데요, 한국은 이에 대해 개별 관광을 추진해 대북 제재 속에서 북한과의 끈을 이어가려 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지난해 12월 말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를 통해 다음달까지 금강산 남측 시설물을 모두 철거할 것을 요구하는 대남 통지문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지난 11월에도, 11월 말을 시한으로 한 시설물 철거 요구 통지문을 한국 측에 보냈었습니다. 하지만 한국 정부는 북한의 전면적인 철거 요구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금강산 내 컨테이너 숙소 등 오랜 기간 방치돼온 일부 시설에 대한 정비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전면 철거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겁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금강산 시설 철거에 대한 남북 간 인식 차이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의 17일 브리핑입니다. [녹취: 이상민 대변인] “북한으로서는 지금 ‘남측 시설을 다 철거해야 된다’ 그리고 ‘문서 교환

[심층분석] 2020년, 전체주의 먹구름이 몰려온다 [심층분석] 2020년, 전체주의 먹구름이 몰려온다 강량 (한국국가전략포럼 연구위원) 좌파이념의 마스크를 쓰고 있는 자들은 너무도 쉽게 입만 열면 꽃길과 비단길들만 가자고 강조한다. 무척 감성적이고 듣기에는 매우 감미롭지만, 진작 그 문을 열고 들어서면 개인의 가치와 자유가 소멸되고 인간이 인간을 사육하고 노예화시키는 지옥의 길이 끝없이 펼쳐진다. 관념적이고 추상적인 이념적 도그마에 빠져 유토피아를 고집하는 이들은 전체주의적인 집단의식과 연대로 인간의 본성과 한계를 쉽게 넘어설 수 있다고 항상 유혹하며, 신으로부터 부여받은 인생이란 삶의 무게에 지쳐 있는 나약한 인간들의 의식을 마비시키고 자신들의 세계로 쉽게 빨아들인다. 19세기말 프랑스혁명 이후 로베스피에르의 자코뱅당이 보여줬던 인민민주주의 또는 전체주의는 그 후 100년간의 세월 속에서 혹독한 전쟁을 통해 또는 자체적인 혁명과정들을 통해 전 세계에 걸쳐 1억 명에 달하는 고귀한 목숨들을 앗아갔으며, 20세기 초반 소비에트 출범 이후 국제사회가 겪었던 또 다른 전체주의 사회의 저돌적인 도전은 수많은 국가와 인민들이 고통과 희생을 감내해야만 했던 지워질 수 없는 역사적 아픈 상처를 남겼다. 돌이켜보면 이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