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김진태 “유승민만 꽃가마 태우는 식의 보수통합은 안 돼... 애국자들 화나서 투표장 안 나올 수도 있다”

김진태 유승민만 꽃가마 태우는 식의 보수통합은 안 돼... 애국자들 화나서 투표장 안 나올 수도 있다

 

 

유승민 의원이 통합 조건으로 내건 소위 보수재건 3원칙에 대해선...“3원칙 들어주면 아무것도 안 된다

“3원칙이 뭔지도 사실 분명하지 않아...강을 건너고 나면 탄핵 인정하라 이렇게 나올 것

황교안 대표가 탄핵의 강 건너자는 요구를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그냥 받아들이겠다고 하면 나중에는 큰 후환 될 것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강원 춘천·재선)10일 최근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이 추진 중인 보수통합 논의에 대해 "유승민만 자꾸 모셔다가 꽃가마를 태우는 식으로 보수통합을 하려는 방향으로 흘러가기 때문에 우리공화당 쪽에서 거부반응이 나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진태 의원을 이날 지상파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어느 한쪽 편이 당리당략을 위해 자신들만 어떻게 금배지를 달아보려고 하는 것에 우리 한국당이 끌려간다면 오래된 당원들, 애국자들은 화가 나서 투표장에 안 나올 수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이 통합 조건으로 내건 소위 '보수재건 3원칙'에 대해선 "저들이 원하는 3원칙을 들어주면 아무것도 안 된다""통합을 하더라도 안 따라가면 그만"이라고 일축했다. 보수재건 3원칙은 '탄핵의 강을 건널 것', '개혁보수로 나아갈 것',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지을 것' 등이다. 일각에선 이와 관련해 유승민 의원이 대구 출마를 선언한 상황에서 본인이 희생하는 건 도대체 뭔지 모르겠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3원칙이 뭔지도 사실 분명하지 않다""강을 건너고 나면 탄핵을 인정하라 이렇게 나올 것이다. 도리어 짐 보따리를 내놓으라는 상황이 올 수 있다"고 했다.

"탄핵한 것을 잘했다고 하면 지금 새보수당인지, 이전 바른미래당인지 더 잘 돼 더 큰 집을 짓고 떵떵거리며 살았어야 한다""왜 당을 나갔다가 여기저기 전전하다가 인제 와서 원래 있던 큰집에 다시 돌아오려고 하겠냐"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황교안 대표가 이 탄핵의 강을 건너자는 요구를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그냥 받아들이겠다고 하면 나중에는 큰 후환이 될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우리공화당이 통합에 미온적 자세를 보이는 것을 두고는 "통합하려면 범보수가 전부 통합돼야지 왜 우리공화당만 빼놓고 할 수 있겠냐""우리공화당도 여러 공과가 있겠지만 보수의 한 축을 담당했던 분들도 논의에 참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펜앤드마이크, 심민현 기자, 최종수정 2020.01.10. 17:53

 

 

 



주요활동



“통합당 찍으면 신천지-박근혜가 부활한다”… 누가 한 말일까요? “통합당 찍으면 신천지-박근혜가 부활한다”… 누가 한 말일까요? 北 우리민족끼리 “신천지=박근혜=미통당=검찰”주장하며 총선 심판론… 대놓고 내정간섭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가 최근 미래통합당과 신천지,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을 한통속으로 묶으려고 열을 올린다. 지난 2주 동안 내놓은 글 대부분이 '4·15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을 찍으면 신천지와 박근혜가 부활한다'는 내용이다.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3일부터 4·15총선 준비에 나선 야당을 비난하는 논평과 기사를 쏟아내기 시작했다. 지난 9일부터는 “정의에 역행하는 불의는 민심의 배격을 면치 못한다”는 3편짜리 기획기사로 ‘신천지-박근혜-미래통합당-검찰’을 하나의 커넥션으로 만들려고 선동했다. 지난 11일에는 ‘국민주권연대’라는 국내 조직의 논평을 인용했다며 “신천지=박근혜=미통당=검찰?”이라는 기사를 내놨다. 우리민족끼리는 신천지 교주 이만희가 기자회견장에 박 전 대통령 이름이 새겨진 시계를 차고 나온 일, 신천지 압수수색과 관련해 검찰이 추미애 법무장관의 지시를 외면하고 경찰의 압수수색영장을 기각한 일,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정부의 신천지 수사 지시에 반발한 일 등을 언급하며 “이상하다”고 주장했다. 우

인류의 재앙과 ‘표현의 자유’ [김석우 칼럼] 인류의 재앙과 ‘표현의 자유’ 김석우 21세기 국가발전연구원장·前 통일원 차관 표현을 억압하고 국민들 입에 재갈을 물리는 공산주의...결국 패망의 길로 문제는 문재인 정권...표현의 자유 왜곡하는 수법으로 여론 조작 자유민주주의서 자유 삭제하고 평화 명목으로 연방제 추진해 한반도 공산화하려는 문재인 깨어있는 국민이라면 악마의 속임수나 거짓 이겨내야...결판은 총선에서 어느 인간도 완벽하지 않다. 어떤 권력도 오래되면 썩는다. 이러한 인간적 한계를 안아가면서 근세 이후 자유민주주의 정치제도가 발전해왔다. 인류사회의 이성이 자유와 공정, 정의를 추구해서 만들어낸 작품이다. 그럼에도 최선의 제도라고 만족할 수는 없다. 절대군주를 무너뜨리고 국민주권을 세우기까지 인류는 많은 피와 희생을 치렀다. 그렇게 세운 자유민주주의 제도가 권력분립, 법치주의, 선거와 같은 장치로 권력자의 일탈과 전횡을 막으려 하지만 완벽하지는 않다. 잘못은 되풀이되고 개인들은 피해를 입는다. 여기서 ‘표현의 자유’가 가지는 가치가 주목받을 수밖에 없다. 이번 우한(武漢) 폐렴바이러스 사태가 일으킨 인류적 재앙의 경과를 살펴보자. 작년 11월 급성바이러스가 발생한 뒤 올해 1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