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문갑식 “박근혜 대통령 탄핵 불러온 '언론의 난', 최악의 세 칼럼”… 김순덕·이하경·최보식 '문제칼럼' 저격

문갑식 박근혜 대통령 탄핵 불러온 '언론의 난', 최악의 세 칼럼김순덕·이하경·최보식 '문제칼럼' 저격

 

문갑식 전 월간조선 편집장, 실명 공개는 안했지만 '탄핵정변' 당시 논란 빚은 조선·동아·중앙일보 칼럼 혹독한 비판

"대한민국 적화시키는 첫 기초 마련해준 칼럼"

"아직도 언론인이라고 행세하는 것이 대한민국의 비극"

"정윤회의 이혼 들먹이면서 박근혜 대통령과 연결시켜"

"결국 세 칼럼이 김의겸·이진동·손석희의 가짜 특종들을 만들어냈다

 

 

유튜트 채널 '문갑식의 진짜tv' 문갑식 대표(전 월간조선 편집장)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정변' 당시 나온 조선 동아 중앙일보 등 소위 신문업계 메이저 3사의 몇 가지 칼럼들에 대해 "오늘날 대한민국을 최악의 위기로 몰아넣은 최악의 칼럼'이라고 영상을 통해 강도높게 공개비판했다.

최근 조선일보에서 퇴사한 뒤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새로운 길을 걸어가고 있는 문갑식 대표는 세 칼럼의 언론사와 필자 실명(實名)을 밝히진 않았지만 소개한 칼럼의 내용을 보면 탄핵정변 당시 우파 성향 지식인과 시민사회운동가 등 상당수 국민 사이에서 큰 공분을 산 동아일보 김순덕 대기자, 중앙일보 이하경 주필, 조선일보 최보식 선임기자의 '문제성 칼럼'들이었다.

문 대표는 1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한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불러온 '언론의 난', 최악의 세 칼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먼저 2017123일 동아일보에 게재된 <박 대통령은 정말 피해자일지 모른다>라는 제목의 김순덕 칼럼을 질타했다. 당시 동아일보 논설주간이었던 김순덕 대기자는 해당 칼럼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이 졸피뎀 영향에 자신이 한 일을 기억도 못하는 게 아닌지 궁금하다며 박 전 대통령을 '이상한 약물에 취해 최순실의 조종을 받는 심신 무기력자'라는 뉘앙스를 풍기는 식으로 비난했다.

김순덕 대기자는 또 논설실장이던 20161031일자에 쓴 <丙申年 대통령제 시해 사건>이라는 칼럼에서는 "분명 박정희와 육영수의 딸 박근혜를 대통령으로 뽑았는데 알고 보니 제정 러시아의 요승(妖僧) 라스푸틴에 비견되는 최태민의 딸이자 호스트바 마담 출신 남자와 반말하는 강남 여편네가 대통령 머리 꼭대기에 앉아 일일이 가르치며 국정을 주물렀다는 얘기다"라며 "이름도 입에 올리기 고약한 병신년(丙申年) 2016, 박 대통령과 최순실의 비선·부패·섹스 스캔들은 대통령제를 시해(弑害)하는 것으로 막을 내렸으면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칼럼에 대해 문 대표는 "마치 그때는 하이에나떼가 깊은 상처를 받아 쓰러진 사자를 인정사정보지 않고 물어뜯는 식으로 박근혜 대통령을 농락하고 욕보이고 마침내 정권에서 끌어내려서 그 결과 대한민국을 적화시키는 첫 기초를 마련해준 칼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칼럼을 썼던 이는 지금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지, 저 같았으면 이런 창피한 글을 썼으면 당장 언론계를 그만 뒀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문 대표는 이어 중앙일보 이하경 주필<피비린내 나는 무도회와 세월호 7시간>이라는 칼럼에 대해 "이런 식의 칼럼을 쓰고 아직도 주필이라는 자리를 지키고 있다""그토록 촛불집회를 찬양했던 이 인간이 대한민국이 드디어 미쳐 돌아가는 광기의 좌파들에게 점령당한 것을 보고 이제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이런 인간들이 아직도 언론인이라고 행세하는 것이 대한민국의 비극이다"라고 비판했다.

또한 문 대표는 이하경 주필을 향해 "갑자기 자신의 주군이 정치적 야욕을 네번째로 달성시킨 이후, 무엇인가 음모를 꾸미고 있는 자신의 주군을 위해서 변신의 펜대를 놀리고 있다""글의 방향이 시도때도 없이 바뀌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2014718최보식 조선일보 선임기자<대통령을 둘러싼 풍문(風聞)>이라는 제목의 칼럼에 대해 "마치 세월호 7시간을 자기가 다 들여다 본 것처럼 정윤회의 이혼을 들먹이고 박 대통령과 연결시켜서 마치 그 두사람이 무엇을 한 것처럼, 곰팡이가 청와대를 뒤덮고 있다는 글을 썼다"고 꼬집었다.

문갑식 대표는 "결국 세 칼럼이 김의겸, 이진동, 손석희의 가짜 특종들을 만들어냈다""언론 3()의 칼럼과 그 뒤를 이은 이런 보도들, 즉 여섯개의 칼럼과 기사가 대한민국을 도륙내고 말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겉으로는 보수·우파를 지향하고, 자신들이 보수·우파의 거대한 봉우리인냥 행세를 하는 인간들이 이런 입에 담지 못할 글을 불과 3년 전에 써서 대한민국 국민들을 광란으로 몰아넣었다""광란의 결과 사상 처음보는 해괴한 장면들을 매일 보고 있다. 이것을 초래한 것이 민족지를 자처하고 보수를 표방하는 세 신문들의 만행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펜앤드마이크, 성기웅 기자, 최종수정 2020.01.03. 11:28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26681 (관련기사 3개 포함)

 

 

 

 



주요활동



“통합당 찍으면 신천지-박근혜가 부활한다”… 누가 한 말일까요? “통합당 찍으면 신천지-박근혜가 부활한다”… 누가 한 말일까요? 北 우리민족끼리 “신천지=박근혜=미통당=검찰”주장하며 총선 심판론… 대놓고 내정간섭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가 최근 미래통합당과 신천지,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을 한통속으로 묶으려고 열을 올린다. 지난 2주 동안 내놓은 글 대부분이 '4·15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을 찍으면 신천지와 박근혜가 부활한다'는 내용이다.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3일부터 4·15총선 준비에 나선 야당을 비난하는 논평과 기사를 쏟아내기 시작했다. 지난 9일부터는 “정의에 역행하는 불의는 민심의 배격을 면치 못한다”는 3편짜리 기획기사로 ‘신천지-박근혜-미래통합당-검찰’을 하나의 커넥션으로 만들려고 선동했다. 지난 11일에는 ‘국민주권연대’라는 국내 조직의 논평을 인용했다며 “신천지=박근혜=미통당=검찰?”이라는 기사를 내놨다. 우리민족끼리는 신천지 교주 이만희가 기자회견장에 박 전 대통령 이름이 새겨진 시계를 차고 나온 일, 신천지 압수수색과 관련해 검찰이 추미애 법무장관의 지시를 외면하고 경찰의 압수수색영장을 기각한 일,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정부의 신천지 수사 지시에 반발한 일 등을 언급하며 “이상하다”고 주장했다. 우

인류의 재앙과 ‘표현의 자유’ [김석우 칼럼] 인류의 재앙과 ‘표현의 자유’ 김석우 21세기 국가발전연구원장·前 통일원 차관 표현을 억압하고 국민들 입에 재갈을 물리는 공산주의...결국 패망의 길로 문제는 문재인 정권...표현의 자유 왜곡하는 수법으로 여론 조작 자유민주주의서 자유 삭제하고 평화 명목으로 연방제 추진해 한반도 공산화하려는 문재인 깨어있는 국민이라면 악마의 속임수나 거짓 이겨내야...결판은 총선에서 어느 인간도 완벽하지 않다. 어떤 권력도 오래되면 썩는다. 이러한 인간적 한계를 안아가면서 근세 이후 자유민주주의 정치제도가 발전해왔다. 인류사회의 이성이 자유와 공정, 정의를 추구해서 만들어낸 작품이다. 그럼에도 최선의 제도라고 만족할 수는 없다. 절대군주를 무너뜨리고 국민주권을 세우기까지 인류는 많은 피와 희생을 치렀다. 그렇게 세운 자유민주주의 제도가 권력분립, 법치주의, 선거와 같은 장치로 권력자의 일탈과 전횡을 막으려 하지만 완벽하지는 않다. 잘못은 되풀이되고 개인들은 피해를 입는다. 여기서 ‘표현의 자유’가 가지는 가치가 주목받을 수밖에 없다. 이번 우한(武漢) 폐렴바이러스 사태가 일으킨 인류적 재앙의 경과를 살펴보자. 작년 11월 급성바이러스가 발생한 뒤 올해 1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