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韓 '여권파워' 세계 3위… 무비자·도착비자로 189개국 여행가능

'여권파워' 세계 3무비자·도착비자로 189개국 여행가능

 

무비자, 도착비자로 입국 가능한 국가 수

일본은 191개국으로 1.. , 독일과 함께 3

미국은 공동 9..2015년엔 공동 1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전 세계에서 여행하기 가장 좋은 여권(旅券)은 일본의 여권이며, 한국도 3위로 상위권에 올랐다.

8(현지시간) 글로벌 영주권 자문업체 헨리앤드파트너스가 집계한 '헨리여권지수' 공식 홈페이지는 올해 첫 세계 순위를 공개했다. 이 지수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자료를 바탕으로, 해당 여권 소지자가 무비자 혹은 도착비자로 입국할 수 있는 목적지의 수를 반영한다.

일본이 1(191개국), 싱가포르가 2(190개국)를 차지했다. 한국(189개국)은 독일과 함께 3위였다.

뒤이어 이탈리아·핀란드(188개국), 스페인·룩셈부르크·덴마크(187개국), 스웨덴·프랑스(186개국), 스위스·포르투갈·네덜란드·아일랜드·오스트리아(185개국), 미국·영국·노르웨이·그리스·벨기에(184개국), 뉴질랜드·몰타·체코·캐나다·호주(183개국), 슬로바키아·리투아니아·헝가리(181개국) 등이 상위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중국은 72(71개국)였다. 북한은 39개국으로 시리아와 함께 100위를 기록했다.

최악의 순위인 107위를 기록한 곳은 아프가니스탄(26개국)이었고, 이라크(28개국), 파키스탄·소말리아(32개국), 예멘(33개국) 등도 하위권으로 집계됐다.

CNN은 공동 8위인 미국과 영국이 5년 전인 2015년에는 공동 1위였다면서, 순위가 계속 하락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절차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영국의 이같은 하향 추세가 곧 반전되지는 않으리라고 CNN은 전망했다.

반면 아랍에미리트(UAE)18위로 지난 10년 사이 47계단이나 상승했다. 입력 2020.01.08. 14:53

 

 

 



주요활동



“통합당 찍으면 신천지-박근혜가 부활한다”… 누가 한 말일까요? “통합당 찍으면 신천지-박근혜가 부활한다”… 누가 한 말일까요? 北 우리민족끼리 “신천지=박근혜=미통당=검찰”주장하며 총선 심판론… 대놓고 내정간섭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가 최근 미래통합당과 신천지,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을 한통속으로 묶으려고 열을 올린다. 지난 2주 동안 내놓은 글 대부분이 '4·15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을 찍으면 신천지와 박근혜가 부활한다'는 내용이다.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3일부터 4·15총선 준비에 나선 야당을 비난하는 논평과 기사를 쏟아내기 시작했다. 지난 9일부터는 “정의에 역행하는 불의는 민심의 배격을 면치 못한다”는 3편짜리 기획기사로 ‘신천지-박근혜-미래통합당-검찰’을 하나의 커넥션으로 만들려고 선동했다. 지난 11일에는 ‘국민주권연대’라는 국내 조직의 논평을 인용했다며 “신천지=박근혜=미통당=검찰?”이라는 기사를 내놨다. 우리민족끼리는 신천지 교주 이만희가 기자회견장에 박 전 대통령 이름이 새겨진 시계를 차고 나온 일, 신천지 압수수색과 관련해 검찰이 추미애 법무장관의 지시를 외면하고 경찰의 압수수색영장을 기각한 일,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정부의 신천지 수사 지시에 반발한 일 등을 언급하며 “이상하다”고 주장했다. 우

인류의 재앙과 ‘표현의 자유’ [김석우 칼럼] 인류의 재앙과 ‘표현의 자유’ 김석우 21세기 국가발전연구원장·前 통일원 차관 표현을 억압하고 국민들 입에 재갈을 물리는 공산주의...결국 패망의 길로 문제는 문재인 정권...표현의 자유 왜곡하는 수법으로 여론 조작 자유민주주의서 자유 삭제하고 평화 명목으로 연방제 추진해 한반도 공산화하려는 문재인 깨어있는 국민이라면 악마의 속임수나 거짓 이겨내야...결판은 총선에서 어느 인간도 완벽하지 않다. 어떤 권력도 오래되면 썩는다. 이러한 인간적 한계를 안아가면서 근세 이후 자유민주주의 정치제도가 발전해왔다. 인류사회의 이성이 자유와 공정, 정의를 추구해서 만들어낸 작품이다. 그럼에도 최선의 제도라고 만족할 수는 없다. 절대군주를 무너뜨리고 국민주권을 세우기까지 인류는 많은 피와 희생을 치렀다. 그렇게 세운 자유민주주의 제도가 권력분립, 법치주의, 선거와 같은 장치로 권력자의 일탈과 전횡을 막으려 하지만 완벽하지는 않다. 잘못은 되풀이되고 개인들은 피해를 입는다. 여기서 ‘표현의 자유’가 가지는 가치가 주목받을 수밖에 없다. 이번 우한(武漢) 폐렴바이러스 사태가 일으킨 인류적 재앙의 경과를 살펴보자. 작년 11월 급성바이러스가 발생한 뒤 올해 1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