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도태우 변호사, 대구 동구을 출사표. “유승민, 오늘날 참상 불러온 주범…심판에 몸 던지겠다”

 

도태우 변호사, 대구 동구을 출사표

유승민, 오늘날 참상 불러온 주범심판에 몸 던지겠다

 

문재인 여적죄 고발한 도태우 "유승민 재당선, 대한민국 헌법 정신과 대구 기상 사망 뜻해"

전날 출마선언한 유승민에 '공산화 세력에 開門' '개혁보수 운운' '국가파괴 무책임' 3가지 꼽아

대구 동구을, 김규환김재수 등 유력 인사 출마 선언한 곳

 

 

 

 

자유우파 법조인인 도태우 변호사가 대구 동구을 출마를 선언했다. 앞서 같은 지역 출마를 선언한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인재영입위원장을 심판하겠다는 것이다.

도 변호사는 29유승민 심판에 몸을 던지겠다라는 제목의 총선 출사표에서 유승민이 대구 동구을에서 다시 당선되는 것은 진실과 정의, 대한민국의 헌법정신, 대구의 올바른 기상이 다 함께 사망하는 것을 뜻합니다라며 저는 유승민 심판에 몸을 던지겠습니다라고 선언했다.

도 변호사는 유 의원의 행적을 두고 공산화 세력에게 성문을 열어줘 오늘날의 참상을 불러온 것 탄핵 후 3년간 이뤄진 국가 파괴에 어떤 책임있는 행동도 하지 않은 것 보수를 말할 자격이 없으면서 개혁이란 말을 내세워 보수를 파괴하는 것 등 3가지로 나눠 문제삼았다.

그는 대구의 아들, 자유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한 국민으로서 저는 3년 간 숨죽이며 피눈물을 흘려 온 무수한 분들의 마음을 모아 반드시 유승민을 심판할 것이라며 공산운동권과 그에 동조한 자들에 의해 짓밟힌 무고한 분들의 인권, 대구의 혼, 자유 대한민국의 힘찬 비전과 미래를 유승민 심판을 통해 살려내고야 말 것이라 다짐했다.

앞서 유 의원은 지난 28일 대구 동구을 출마를 선언하며 개혁보수의 희망과 씨앗을 유지하기 위해 보수 정치의 역사를 쓰고자 한다고 했다. 그는 대구가 자유한국당 지지가 가장 강한 소위 험지라며 여기서 바람을 일으켜야 한다고 했지만, 우파 시민들은 배신자는 100% 낙선” “감히 보수를 입에 담을 자격도 없는 인간등 비판적 반응을 내놨다.

대구 동구을 지역구는 유 의원이 아닌 다른 유력 인사들도 출마 의사를 밝힌 곳이다. 김규환 한국당 의원(비례대표)이 계속 공을 들여온데 이어 김재수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도 지난 17일 예비후보자 등록 첫 날 등록을 마치고 한국당 후보 공천에 도전하겠다고 나선 상황이다. 또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도 대구 동을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민주당에서는 지난 총선에 출마한 이승천씨의 재출마가 유력하다.

도 변호사는 탄핵 정국 당시 JTBC가 더블루K 사무실을 무단침입해 태블릿PC를 훔쳤다고 고발한 인물이다. 2017517일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으로 선임돼 활동하기도 했다. 이후 태극기 집회 연사로 활동하면서 문재인 정부 비판과 함께 공익제보자 보호, 우파 시민단체탈북민에 대한 법조 지원 등에 힘썼다. 지난해 9월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여적죄로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도 변호사는 29일 펜앤드마이크와의 통화에서 박 전 대통령 탄핵 문제는 유 의원 심판뿐 아니라 보수가 나아갈 길, 대한민국이 나아갈 길과 연관돼있다고 본다탄핵 이후 3년간 집회 등에 나오시는 분들만이 아니라 목소리를 내지 못하신 수많은 분들이 있다고 생각한다. 진정한 보수가치를 세우기 위해 민주주의의 보루인 선거에서 꼭 의사표명을 해주시길 바란다. 그동안 여러분들과 함께 싸워왔던 대로 진정한 보수 가치를 세우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도태우 변호사의 4.15 총선 출마 선언 전문(全文)>

 유승민 심판에 몸을 던지겠다

 

- 20204.15 총선 대구 동구을 출사표

유승민은 심판되어야 합니다. 저는 유승민 심판에 몸을 던지겠습니다.

유승민은 공산화 세력에게 성문을 열어 주어 오늘날의 참상을 불러 온 주범입니다.

유승민은 탄핵 후 3년간 이루어진 국가 파괴에 어떤 책임있는 행동도 하지 않았습니다.

유승민은 보수를 말할 자격이 없으면서 개혁이란 말을 내세워 보수를 파괴합니다.

유승민은 젊은 대구를 말하는데 그 일차 과제는 유승민 자신에 대한 심판입니다.

유승민이 대구 동구을에서 다시 당선되는 것은 진실과 정의, 대한민국의 헌법 정신, 대구의 올바른 기상이 다 함께 사망하는 것을 뜻합니다.

대구의 아들, 자유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한 국민으로서 저는 3년 간 숨죽이며 피눈물을 흘려 온 무수한 분들의 마음을 모아 반드시 유승민을 심판할 것입니다.

공산운동권과 그에 동조한 자들에 의해 짓밟힌 무고한 분들의 인권, 대구의 혼, 자유 대한민국의 힘찬 비전과 미래를 유승민 심판을 통해 살려내고야 말 것입니다.

2020415일을 유승민 심판, 자유 대한민국 소생의 날로!

 

20191229

도태우

 

펜앤드마이크, 김종형 기자, 최종수정 2019.12.30. 16:43

 

 

 



주요활동



북한, 2월까지 시설 철거 요구…전문가 “한국, '개별 관광'으로 끈 이어가려는 의지” 북한, 2월까지 시설 철거 요구…전문가 “한국, '개별 관광'으로 끈 이어가려는 의지” 북한이 또다시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한 측 시설의 철거를 요구했습니다. 지난해 12월 말 대남 통지문을 보내온 것인데요, 한국은 이에 대해 개별 관광을 추진해 대북 제재 속에서 북한과의 끈을 이어가려 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지난해 12월 말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를 통해 다음달까지 금강산 남측 시설물을 모두 철거할 것을 요구하는 대남 통지문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지난 11월에도, 11월 말을 시한으로 한 시설물 철거 요구 통지문을 한국 측에 보냈었습니다. 하지만 한국 정부는 북한의 전면적인 철거 요구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금강산 내 컨테이너 숙소 등 오랜 기간 방치돼온 일부 시설에 대한 정비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전면 철거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겁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금강산 시설 철거에 대한 남북 간 인식 차이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의 17일 브리핑입니다. [녹취: 이상민 대변인] “북한으로서는 지금 ‘남측 시설을 다 철거해야 된다’ 그리고 ‘문서 교환

[심층분석] 2020년, 전체주의 먹구름이 몰려온다 [심층분석] 2020년, 전체주의 먹구름이 몰려온다 강량 (한국국가전략포럼 연구위원) 좌파이념의 마스크를 쓰고 있는 자들은 너무도 쉽게 입만 열면 꽃길과 비단길들만 가자고 강조한다. 무척 감성적이고 듣기에는 매우 감미롭지만, 진작 그 문을 열고 들어서면 개인의 가치와 자유가 소멸되고 인간이 인간을 사육하고 노예화시키는 지옥의 길이 끝없이 펼쳐진다. 관념적이고 추상적인 이념적 도그마에 빠져 유토피아를 고집하는 이들은 전체주의적인 집단의식과 연대로 인간의 본성과 한계를 쉽게 넘어설 수 있다고 항상 유혹하며, 신으로부터 부여받은 인생이란 삶의 무게에 지쳐 있는 나약한 인간들의 의식을 마비시키고 자신들의 세계로 쉽게 빨아들인다. 19세기말 프랑스혁명 이후 로베스피에르의 자코뱅당이 보여줬던 인민민주주의 또는 전체주의는 그 후 100년간의 세월 속에서 혹독한 전쟁을 통해 또는 자체적인 혁명과정들을 통해 전 세계에 걸쳐 1억 명에 달하는 고귀한 목숨들을 앗아갔으며, 20세기 초반 소비에트 출범 이후 국제사회가 겪었던 또 다른 전체주의 사회의 저돌적인 도전은 수많은 국가와 인민들이 고통과 희생을 감내해야만 했던 지워질 수 없는 역사적 아픈 상처를 남겼다. 돌이켜보면 이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