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문제와 국제관계

북한, 서해위성발사장서 "중대한 시험"

북한, 서해위성발사장서 "중대한 시험"

 

 

북한 당국이 지난 7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8일 밝혔습니다.

북한 국방과학원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2019127일 오후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되었다"고 발표하고,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이번 시험의 성공적 결과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에 보고하였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시험의 내용과 결과가 어떤 것이었는지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이번에 진행한 중대한 시험의 결과는 머지않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전략적 지위를 또 한 번 변화시키는 데서 중요한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서해발사장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과 관련된 곳입니다.

따라서 이번 시험은 인공위성의 발사체나 ICBM 엔진 개발에 관한 것으로 주요 매체들이 파악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비핵화 협상 시한으로 제시한 연말을 앞두고, 미국에 대한 시위 강도를 높여가는 움직임으로 한국 언론은 해설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비핵화 조처로, 동창리에 있는 서해위성발사장과 엔진시험장 등의 영구 폐쇄를 약속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동창리 발사장 해체에 대해 수 차례 언급하면서,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미-북 관계 개선의 성과로 제시해 왔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동창리 발사장의 주요 미사일 시설을 재건 중이라는 보도가 이어지자, 지난 3월 트럼프 대통령은 사실이라면 매우 실망할 것이라며 우려한 바 있습니다.

지난 5일 미국 CNN 방송은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엔진 시험 재개를 준비하는 듯한 정황이 위성사진에 나타났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동창리 발사장 내 차량과 장비의 움직임이 꾸준히 포착됐습니다.

앞서 북한은 20173월 동창리 위성발사장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ICBM대출력 발동기(고출력 엔진)' 지상분출 시험을 한 적이 있습니다.

근래 미사일 엔진의 연료를 액체에서 고체로 전환하고 있는데, 이번에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엔진의 동력을 확인하기 위한 시험을 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최근 미국이 한반도 상공에서 정찰비행을 강화한 것도 북한의 이런 움직임을 포착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defense/919980.html#csidxa5a3101f2ae84b99753daad15a506db

 

최근 미국이 한반도 상공에서 정찰비행을 강화한 것도 북한의 이런 움직임을 포착한 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은 2017318일 동창리 위성발사장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대출력 발동기’(고출력 엔진) 지상분출 시험을 한 적이 있다. 최근 북한은 미사일 엔진의 연료를 액체에서 고체로 전환하고 있는데, 이번에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엔진의 동력을 확인하기 위한 시험을 했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defense/919980.html#csidxe790c6970cb3db5a3bde250cc754913

 

VOA 뉴스. 2019.12.8

 

 

 

 



주요활동



“통합당 찍으면 신천지-박근혜가 부활한다”… 누가 한 말일까요? “통합당 찍으면 신천지-박근혜가 부활한다”… 누가 한 말일까요? 北 우리민족끼리 “신천지=박근혜=미통당=검찰”주장하며 총선 심판론… 대놓고 내정간섭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가 최근 미래통합당과 신천지,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을 한통속으로 묶으려고 열을 올린다. 지난 2주 동안 내놓은 글 대부분이 '4·15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을 찍으면 신천지와 박근혜가 부활한다'는 내용이다.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3일부터 4·15총선 준비에 나선 야당을 비난하는 논평과 기사를 쏟아내기 시작했다. 지난 9일부터는 “정의에 역행하는 불의는 민심의 배격을 면치 못한다”는 3편짜리 기획기사로 ‘신천지-박근혜-미래통합당-검찰’을 하나의 커넥션으로 만들려고 선동했다. 지난 11일에는 ‘국민주권연대’라는 국내 조직의 논평을 인용했다며 “신천지=박근혜=미통당=검찰?”이라는 기사를 내놨다. 우리민족끼리는 신천지 교주 이만희가 기자회견장에 박 전 대통령 이름이 새겨진 시계를 차고 나온 일, 신천지 압수수색과 관련해 검찰이 추미애 법무장관의 지시를 외면하고 경찰의 압수수색영장을 기각한 일,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정부의 신천지 수사 지시에 반발한 일 등을 언급하며 “이상하다”고 주장했다. 우

인류의 재앙과 ‘표현의 자유’ [김석우 칼럼] 인류의 재앙과 ‘표현의 자유’ 김석우 21세기 국가발전연구원장·前 통일원 차관 표현을 억압하고 국민들 입에 재갈을 물리는 공산주의...결국 패망의 길로 문제는 문재인 정권...표현의 자유 왜곡하는 수법으로 여론 조작 자유민주주의서 자유 삭제하고 평화 명목으로 연방제 추진해 한반도 공산화하려는 문재인 깨어있는 국민이라면 악마의 속임수나 거짓 이겨내야...결판은 총선에서 어느 인간도 완벽하지 않다. 어떤 권력도 오래되면 썩는다. 이러한 인간적 한계를 안아가면서 근세 이후 자유민주주의 정치제도가 발전해왔다. 인류사회의 이성이 자유와 공정, 정의를 추구해서 만들어낸 작품이다. 그럼에도 최선의 제도라고 만족할 수는 없다. 절대군주를 무너뜨리고 국민주권을 세우기까지 인류는 많은 피와 희생을 치렀다. 그렇게 세운 자유민주주의 제도가 권력분립, 법치주의, 선거와 같은 장치로 권력자의 일탈과 전횡을 막으려 하지만 완벽하지는 않다. 잘못은 되풀이되고 개인들은 피해를 입는다. 여기서 ‘표현의 자유’가 가지는 가치가 주목받을 수밖에 없다. 이번 우한(武漢) 폐렴바이러스 사태가 일으킨 인류적 재앙의 경과를 살펴보자. 작년 11월 급성바이러스가 발생한 뒤 올해 1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