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문제

미 의회 “지소미아 종료 유예, 현명한 결정…장기 갱신해야”

 

미 의회 지소미아 종료 유예, 현명한 결정장기 갱신해야

 

 

 

미 의회는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연기 결정을 내린 것은 반가운 소식이라며 환영했습니다. 한국과 일본이 협정의 장기 갱신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의회는 한국 정부가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를 연기하는 결정을 내린데 대해 크게 안도하는 분위기입니다.

상원 외교, 군사위원회 지도부 전원은 이날 VOA에 보낸 공동 성명에서, “한국이 어렵지만 현명한 결정을 내린 것에 고무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중요한 협정의 유지는 우리의 동맹과 양자 협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과 일본은 외교,경제,역사적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적절한 메커니즘을 지속적으로 마련하면서, 미국을 동맹국이자 파트너, 친구로서 의지해도 된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의 분열은 우리의 적국들만 이롭게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애덤 스미스 하원 군사위원장도 한국 정부의 이번 결정을 긍정 평가했습니다.

스미스 위원장은 이날 VOA, “비록 조건부이기는 하지만,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 한 걸음이라며, “이 협정은 그들의 안보에 큰 도움이 되고, 협정 종료는 경쟁국에게만 이득을 주며 역내 안보를 저해할 것이라는 점을 동맹국들이 인정했다는 데 고무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이 이 협정 장기 갱신을 위해 일본과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상원 외교위 동아태 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자유 세계는 북한의 미치광이와 그의 핵 야망을 감시하기 위해 계속 협력해야 한다, 한국의 이번 결정은 반가운 소식이라고 전했습니다.

한국과 일본이 역내 안정을 증진시키고 김정은의 적대 행위에 책임을 묻을 수 있도록 전념한 데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강력한 미한일 3각 관계는 북한을 억지하고 역내 항구적인 평화와 안정 증진에 가장 효과적인 정책 수단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2019.11.23.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주요활동



'못본척한 놈'이 누구길래?...김여정 한마디에, 통일부 "삐라금지법",靑은 "삐라 백해무익" 정부 혼비백산 '못본척한 놈'이 누구길래?...김여정 한마디에, 통일부 "삐라금지법",靑은 "삐라 백해무익" 정부 혼비백산 靑 "삐라 살포 백해무익...안보에 위해 가져오는 행위 단호히 대응할 것“ 통일부가 4일 “대북전단 중단 법률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의 입장 발표는 북한 김여정이 이날 ‘노동신문’ 담화를 통해 대북 전단 살포를 비난한지 4시간 반만에 나온 것이다. 통일부 여상기 대변인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전단 살포가 접경지역 긴장을 초래하고 있어 여러 차례 전단 살포와 관련한 조치를 취했다”고 했다. 그는 “(전단이) 국내 지역에서 발견되면서 접경지역 환경 오염과 폐기물 문제 등을 일으켜 주민 생활 여건이 악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 대변인은 “남북 방역 협력 등 접경지역 주민 삶에 끼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고려, 접경 지역에서의 긴장 행위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실효성 있는 방안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도 가세했다. 청와대는 이날 김여정의 담화와 관련해, 대북전단 살포는 안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삐라(대북전단) 살포는 백해무익한 행동"이라며 "안보에 위해를 가져오는 행위에는

V.I.K. 파해자들 "1조원대 사기꾼 이철, 황당한 잡설...모집책·비호세력 전원 구속하라" V.I.K. 파해자들 "1조원대 사기꾼 이철, 황당한 잡설...모집책·비호세력 전원 구속하라" "MBC 태도도 문제…이철과 옥중서면 인터뷰 그대로 공개해 피해자 울분 자아내“ [뉴스웍스=원성훈 기자] '밸류인베스트코리아 피해자연합'은 6일 국회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1조원대 다단계 사기 밸류인베스트코리아(약칭, V.I.K.) 모집책과 정관계 법조계 비호세력을 전원 구속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최근 MBC에서는 충격적인 보도를 했다. 채널A 기자가 한동훈 검사장을 언급하면서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 이철에게 회유협박을 해 친정부 인사와의 커넥션을 특종으로 보도하려고 했다는 내용"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MBC는 언론과 검찰의 유착이라고 보도를 했는데 현재 큰 이슈가 되고 있다"며 "채널A 기자의 취재방식은 취재윤리를 어긴 것이고 기자는 중징계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이들은 "MBC의 태도도 문제가 있다"며 "이철의 주장을 그대로 보도하고 있다. 심지어는 이철과 옥중서면 인터뷰한 내용을 그대로 공개했는데 그 내용은 피해자의 울분을 자아냈다"고 개탄했다. 이들에 따르면, 이철이 "저희 Value는 결단코 사기집단이 아니다. 속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