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거스님

“많은 종도들이 금강경의 ‘참뜻’ 되새기길”

11월2일 서울 탄허기념박물관서 제9회 강송대회 개최

 

많은 종도들이 금강경의 참뜻되새기길

 

재단법인 금강선회, ‘금강경 강송대회후원금 1천만원 전달

112일 서울 탄허기념박물관서 제9회 강송대회 개최

 

 

 

대표적인 불교신행 문화축제로 자리매김 중인 금강경 강송대회가 오는 112일 열리는 가운데 재단법인 금강선회가 대회 후원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금강선회 설립자 혜거스님(서울 금강선원장)1025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예방하고 재단법인 아름다운동행에 이와 같이 지정 기탁했다.

이날 전달식에서 혜거스님은 자라나는 미래세대부터 고령의 신도들까지 다양한 불자들이 강송대회에 참여해 함께 즐기며 금강경의 참 뜻을 되새기고 있다많은 종도들이 금강경의 진수를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혜거스님은 내년엔 금강경 강송대회가 10회째를 맞는 만큼 지금보다 훨씬 알찬 축제의 장을 만들 계획이라며 종단에서 지속적인 관심을 보내줄 것을 부탁했다.

이에 총무원장 원행스님도 금강경 강송대회의 발전과 활성화를 약속하며 화답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총무원 기획실장 삼혜스님, 불교신문사 사장 정호스님, 아름다운동행 상임이사 자공스님 등이 배석했다.

한편 본지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금강경 강송대회는 국내 유일의 경전축제로 지난 2011년부터 시작됐다. 조계종 소의경전인 <금강경>의 참뜻을 올바로 이해하고 널리 알리자는 취지다. 특히 혜거스님은 지난 6월 강송대회 뒷받침을 위해 재단법인 금강선회를 만들기도 했다.

9회째 맞는 올해 금강경강송대회는 오는 112일 서울 자곡동 탄허기념박물관에서 개최된다.

 

이성진 기자

불교신문, 승인 2019.10.25. 13:41

http://www.ibulgyo.com/news/articleView.html?idxno=202578

 

 

 



주요활동




“박근혜 정부처럼 위안부 문제에 신경 쓴 정부는 없다” 홍찬식 칼럼, “박근혜 정부처럼 위안부 문제에 신경 쓴 정부는 없다” 홍찬식 (언론인) 40년 베테랑 외교관의 소회 뜬금없었으나 지금 보니 맞는 말 박근혜 정부는 뭐라도 하려 했으나 문재인은 피해자 외면하고 철저히 정치적 계산으로 일관 2015년 연말 박근혜 정부의 ‘위안부 합의’가 나온 뒤 윤병세 당시 외교부 장관은 “지난 20년을 회고해 보면 박근혜 정부처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시간과 노력을 많이 할애한 정부가 없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10억 엔의 피해자 지원금을 출연하기로 의결한 2016년 8월에 나온 발언이었다. 한일 간 최대 쟁점이었던 위안부 문제가 합의에 이어 구체적 조치로 실행되자 40년 베테랑 외교관으로서 지난 소회를 드러낸 것이다. 그러나 불필요한 자화자찬이었다. 당시에는 “차라리 아무 소리 말고 가만히 있지”라는 게 솔직한 내 심정이었다. 위안부 합의에 대해 문재인 당시 야당 대표는 “10억 엔에 우리 혼을 팔아넘겼다”며 울분을 토로했다.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이라는 합의 문구 등에 대한 시중 여론도 호의적이 아니었다. 한편으로 박근혜 정부가 이 문제에 매달리느라 치른 외교적인 기회비용도 막대했다. 이 와중에 눈치 없이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