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문제와 국제관계

北, 이번엔 대낮에 또 미사일 발사, 평안남도에서 동해 방향으로 2발...올해 12번째

, 이번엔 대낮에 또 미사일 발사, 평안남도에서 동해 방향으로 2...올해 12번째, 합참 발표

 

 

, 102'북극성-3' SLBM 발사 이후 29일 만에 또 도발...은 탄도미사일 추정

한미 당국 발사체 기종 분석중...초대형 방사포나 신형 지대지미사일 가능성 거론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별세 계기 '김정은 조의문' 전달 직후 자행된 발사체 도발

 

 

합동참모본부는 31일 오후 북한군이 평안남도 일대에서 동해 방향으로 미상 발사체를 2발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또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의 기종을 정밀 분석하고 있다. 육상에서 해상으로 발사한 것으로 미뤄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아닌 초대형 방사포나 신형 전술 지대지미사일일 가능성 등이 거론되고 있다. 북한군은 지난달 10일 오전 이른바 '신형 초대형 방사포' 2발을 쐈으나, 한 발은 내륙에 낙하해 실패한 것으로 분석된 바 있다.

북한의 이번 발사체 발사 도발은 지난 2일 원산 북동쪽 해상에서 SLBM '북극성-3'을 발사한 지 29일 만에 발생했다. 북한은 올해 들어 이번까지 12번째 단거리 발사체 및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지난 5월부터 북한판 이스칸데르급 KN-23(54·9, 725, 86), 신형 대구경 조종 방사포(731, 82), 신형 전술 지대지 미사일(810·16), 초대형 방사포(824, 910) 등 단거리 발사체 4종을 잇따라 발사했다. 추가로 SLBM 도발에 이날 발사체까지 올해만 12번째 도발을 자행하면서 한반도 내 군사적 긴장을 높이고 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같은날 오후 440분쯤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EEZ) 밖에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며 항행 경보를 발표하고 인근을 항해 중인 선박에 향후의 정보를 주시할 것을 촉구했다. 일 방위성에 따르면, 이날 북한에서 탄도미사일로 보이는 물체가 발사됐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실무협상이 사실상 결렬된 이후 최근 미 정찰기들이 잇달아 주일 미군기지에 투입되면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 바 있다. 이번 발사체 도발은 북한 3대 독재자 김정은이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가 별세한 다음날(30) 판문점을 통해 조의문을 전달한 것으로 이날 알려진 직후 이뤄진 것이기도 해, 남북관계 경색 징후가 한층 뚜렷해졌다는 해석도 나온다. 한기호 기자

 

펜앤드마이크, 최종수정 2019.10.31. 18:23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24004

 

 

 



주요활동



'못본척한 놈'이 누구길래?...김여정 한마디에, 통일부 "삐라금지법",靑은 "삐라 백해무익" 정부 혼비백산 '못본척한 놈'이 누구길래?...김여정 한마디에, 통일부 "삐라금지법",靑은 "삐라 백해무익" 정부 혼비백산 靑 "삐라 살포 백해무익...안보에 위해 가져오는 행위 단호히 대응할 것“ 통일부가 4일 “대북전단 중단 법률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의 입장 발표는 북한 김여정이 이날 ‘노동신문’ 담화를 통해 대북 전단 살포를 비난한지 4시간 반만에 나온 것이다. 통일부 여상기 대변인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전단 살포가 접경지역 긴장을 초래하고 있어 여러 차례 전단 살포와 관련한 조치를 취했다”고 했다. 그는 “(전단이) 국내 지역에서 발견되면서 접경지역 환경 오염과 폐기물 문제 등을 일으켜 주민 생활 여건이 악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 대변인은 “남북 방역 협력 등 접경지역 주민 삶에 끼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고려, 접경 지역에서의 긴장 행위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실효성 있는 방안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도 가세했다. 청와대는 이날 김여정의 담화와 관련해, 대북전단 살포는 안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삐라(대북전단) 살포는 백해무익한 행동"이라며 "안보에 위해를 가져오는 행위에는

V.I.K. 파해자들 "1조원대 사기꾼 이철, 황당한 잡설...모집책·비호세력 전원 구속하라" V.I.K. 파해자들 "1조원대 사기꾼 이철, 황당한 잡설...모집책·비호세력 전원 구속하라" "MBC 태도도 문제…이철과 옥중서면 인터뷰 그대로 공개해 피해자 울분 자아내“ [뉴스웍스=원성훈 기자] '밸류인베스트코리아 피해자연합'은 6일 국회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1조원대 다단계 사기 밸류인베스트코리아(약칭, V.I.K.) 모집책과 정관계 법조계 비호세력을 전원 구속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최근 MBC에서는 충격적인 보도를 했다. 채널A 기자가 한동훈 검사장을 언급하면서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 이철에게 회유협박을 해 친정부 인사와의 커넥션을 특종으로 보도하려고 했다는 내용"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MBC는 언론과 검찰의 유착이라고 보도를 했는데 현재 큰 이슈가 되고 있다"며 "채널A 기자의 취재방식은 취재윤리를 어긴 것이고 기자는 중징계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이들은 "MBC의 태도도 문제가 있다"며 "이철의 주장을 그대로 보도하고 있다. 심지어는 이철과 옥중서면 인터뷰한 내용을 그대로 공개했는데 그 내용은 피해자의 울분을 자아냈다"고 개탄했다. 이들에 따르면, 이철이 "저희 Value는 결단코 사기집단이 아니다. 속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