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두산 베어스, 키움 꺾고 3년만에 한국시리즈 우승… 'V6' 달성

 

두산 베어스, 키움 꺾고 3년만에 한국시리즈 우승'V6' 달성

 

두산, 3년만에 한국시리즈 정상 탈환...정규시즌 우승에 이어 통합우승

1차전 9회말 끝내기 홈런에 이어 연장 10회 결승타 기록한 오재일, 한국시리즈 MVP 선정

 

 

두산 베어스가 키움 히어로즈를 4전 전승으로 물리치며 한국시리즈 'V6'를 달성했다.

두산은 2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74선승제) 4차전에서 연장 10회까지가는 혈투끝에 키움을 상대로 11-9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두산은 4경기만에 한국시리즈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국시리즈 1, 2차전에서 극적인 끝내기 안타로 기선을 제압한 두산은 3차전에서 5-0으로 승리했다.

SK 와이번스를 상대로 9경기의 승차를 뒤집으며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역전우승에 성공한 데 이어 통합우승까지 이뤄냈다.

두산은 1982, 1995, 2001, 2015, 2016년에 이어 통산 6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에 성공했다.

5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한 두산은 3년 만에 한국시리즈 정상을 탈환했다. 두산 김태형 감독은 2015년 부임 후 매년 한국시리즈 무대를 밟아 그 중 3차례 정상에 서며 명장 반열에 올랐다.

두산은 이날 4차전에서 경기 초반부터 5점차로 끌려가며 어려운 경기를 펼쳤쳤다. 하지만 두산은 5회초 공격에서 5점을 뽑아 역전에 성공했고 9회 동점을 허용한 후 곧바로 연장 10회초 오재일이 결승 1타점 2루타가 나오면서 승패의 향방이 갈렸다.

11-9로 앞선 두산은 10회말 이용찬이 원아웃을 잡아낸 뒤 배영수가 이어 등판해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9회말 끝내기 홈런을 기록한 오재일은 이날도 연장 10회 결승타를 때리며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오재일은 기자단 투표에서 총 69표 중 36표를 받아 팀 동료 박세혁(26), 오재원(6) 등을 앞섰다. 성기웅 기자

 

펜앤드마이크, 최종수정 2019.10.26 19:57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23785

 

 

 



주요활동




유승민까지 꽃가마 태우려는 한국당이라면 미련 없다 유승민까지 꽃가마 태우려는 한국당이라면 미련 없다 권순활 부사장 겸 편집제작본부장 정치적, 인간적으로 몰락했고 이념적으로도 우파와 거리 먼 유승민에 왜 집착하나 한국당, 유승민까지 끌어들일 경우 얻는 표보다는 잃는 표가 더 많을 것 ‘황교안 한국당’ 끝내 이런 식이라면 독자적 정치세력화 생각할 때 총선까지 시간 너무 촉박하다고?...1985년 2.12 총선 ‘야권 신당 돌풍’ 기억하라 지금 대한민국의 앞날을 진지하게 생각하는 국민이라면 대부분 동의하는 내용이 있다. 집권 2년 반 만에 나라를 완전히 거덜 내고 있는 문재인 정권을 내년 총선에서 심판하고 다음 대선에서 좌파정권 연장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점이다. 필자 역시 마찬가지다. 그동안 자유한국당의 행보가 종종 마음에 들지 않으면서도 날선 비판을 가급적 자제한 것도 어쨌든 반(反)문재인 투쟁에서 제1야당이 차지하는 비중과 역할을 무시할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그러나 최근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주장해 당내에서 급물살을 타고 있는 소위 ‘자유우파 대통합론’과 관련해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까지 꽃가마를 태워 받아들이는 듯한 움직임이라면 문제는 달라진다. 나는 이런 한국당 행보에 단호히 반대한다. 유승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