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문제와 국제관계

미 국방부 “한반도 군사 충돌 시, ‘전지구적’ 통합 대응 필요”

 

미 국방부 한반도 군사 충돌 시, ‘전지구적통합 대응 필요

 

 

북한이 한국을 공격할 경우 과거와 달리 위협은 한반도에만 국한되지 않는다고 미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미국의 군사 전문가는 북한의 군 역량이 확대되면서 위협의 범위도 넓어졌기 때문에, 한반도 군사 충돌은 전 세계적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방부는 역내에 국한된 군 작전 계획의 시대는 지났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방부는 26일 이달 말 퇴역하는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이 변화된 미 안보 환경에 맞춰 임기 동안 주력한 정책과 방향을 설명하는 소식지에서 이같이 밝히며, 한반도 사례를 언급했습니다.

20년 전이라면 한국에 대한 북한의 공격은 역내로 국한된 문제였겠지만, 지금은 한반도 차원을 넘어섰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미군 작전 계획의 전지구적 통합을 강조했습니다.

전략사령부는 위협의 정체를 파악하고, 북부사령부는 북미 대륙과 미 본토 방어 준비 태세를 갖추며, 인도태평양사령부는 병력과 장비를 이동시킬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는 겁니다.

또 사이버사령부는 적군의 컴퓨터 시스템을 공격하는 동시에 미국의 컴퓨터 시스템도 보호해야 하며, 우주사령부는 궤도에서의 전투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주한미군 대령 출신인 데이비드 맥스웰 민주주의수호재단 선임연구원은 27VOA, 북한의 군사 역량 확대로 인해 한반도 군사 충돌은 전 세계적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맥스웰 선임연구원] “If we participate in the defense of South Korea, we must plan for and expect North Korea to attack the United States. If it has ICBM and nuclear weapons, it is possible that they will use them against the United States

북한은 핵무기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대미 공격에 사용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미국은 한국에 대한 방어에 나설 경우 북한의 대미 공격도 반드시 예상하고 대비해야 한다는 겁니다.

또 미군의 한반도 배치 시 대부분의 장비는 해상 운송되는데, 북한의 잠수함 함대 역량 증가를 감안할 때 미국은 한반도를 넘어 하와이까지 방어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한반도 전쟁 발발 시 북한은 전 세계 국가에서 사이버 작전을 벌이며 미국의 통신 시스템을 교란시킬 것이기 때문에, 사이버 전쟁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전 세계로 확대된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확산 활동에도 주목했습니다.

[녹취:맥스웰 연구원] “North Korea has proliferated equipment around the world, you know, as develop relationships with Middle Eastern countries, Syria, Iran, Yemen, where the who sees in Yemen, throughout Africa, they're providing training equipment

북한은 시리아, 이란, 예멘 등 중동 국가는 물론 아프리카 국가들과도 관계를 맺으며 대량살상무기 관련 장비와 훈련을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이런 국가들에 있는 북한의 비밀 요원들 벌일 대미 공격도 대비해야 한다는 겁니다.

국방부는 소식지에서 이런 변화된 안보 환경에 맞춰 던포드 합참 의장은 미군의 계획과 의사 결정, 병력 관리와 설계의 세계적 통합에 주력했다고 밝혔습니다.

맥스웰 선임연구원은 한반도의 경우 현재 진행 중인 미한 연합사령부 체계 조정이 미국의 이런 정책이 반영된 사례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맥스웰 선임연구원] “The US and ROK combined command that's what they are focused on is planning and decision making are the two biggest things

위협 환경 변화에 맞춰 병력 구조와 관리, 계획, 의사 결정 체계를 조정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에 따라 한국 국방 당국의 조정이 필요한 부분은 한국 군의 지휘통신체계, ‘C4I’와 합동 작전 영역이라고 맥스웰 연구원은 지적했습니다.

[녹취:맥스웰 선임연구원] “This is the network connectivity of the Korean military, and tied into the combined command and the US military. And So right now, the Combined Forces Command C4I systems are all US based

미한 연합사령부, 그리고 미군과 연결되는 지휘·통제·통신·컴퓨터·정보 수집 체계인 ‘C4I’는 현재 모두 미국에 기반했는데, 한국은 전시작전권 전환이 이뤄질 때 연합사령부를 도울 자체적인 ‘C4I’ 개발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또 육해공군과 해병대의 합동 작전과 관련해 한국군은 육군이 지배적이고 육해공 각각의 영역에만 집중하는 전통적 방식이라며, 통합 역량 강화를 위한 합동 훈련을 개선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2019.9.28.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주요활동



北 "중대한 시험 진행됐다"… "美 본토 타격 ICBM 시험일 것“ 北 "중대한 시험 진행됐다"… "美 본토 타격 ICBM 시험일 것“ 조선중앙통신 8일 "전략적 지위 바꿀 것"… CNN 등 외신, 동창리서 ICBM 관련 실험재개 분석 북한이 주말인 7일 오후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강행했다. 미북 비핵화 협상을 앞두고 '대미 압박용'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청와대는 북한의 움직임을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이나 청와대 명의의 입장 발표를 하지 않기로 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8일 북한 국방과학원 대변인 담화를 인용해 "7일 오후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중대한 의의를 가진 이번 시험의 성공적 결과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에 보고했다"며 "이번에 진행한 중대한 시험의 결과는 머지않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전략적 지위를 또 한 번 변화시키는 데서 중요한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북한은 어떤 시험을 진행했는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최근 북한 움직임을 토대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관련 시험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CNN "북한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전에 없던 움직

[심층분석] 2020년, 전체주의 먹구름이 몰려온다 [심층분석] 2020년, 전체주의 먹구름이 몰려온다 강량 (한국국가전략포럼 연구위원) 좌파이념의 마스크를 쓰고 있는 자들은 너무도 쉽게 입만 열면 꽃길과 비단길들만 가자고 강조한다. 무척 감성적이고 듣기에는 매우 감미롭지만, 진작 그 문을 열고 들어서면 개인의 가치와 자유가 소멸되고 인간이 인간을 사육하고 노예화시키는 지옥의 길이 끝없이 펼쳐진다. 관념적이고 추상적인 이념적 도그마에 빠져 유토피아를 고집하는 이들은 전체주의적인 집단의식과 연대로 인간의 본성과 한계를 쉽게 넘어설 수 있다고 항상 유혹하며, 신으로부터 부여받은 인생이란 삶의 무게에 지쳐 있는 나약한 인간들의 의식을 마비시키고 자신들의 세계로 쉽게 빨아들인다. 19세기말 프랑스혁명 이후 로베스피에르의 자코뱅당이 보여줬던 인민민주주의 또는 전체주의는 그 후 100년간의 세월 속에서 혹독한 전쟁을 통해 또는 자체적인 혁명과정들을 통해 전 세계에 걸쳐 1억 명에 달하는 고귀한 목숨들을 앗아갔으며, 20세기 초반 소비에트 출범 이후 국제사회가 겪었던 또 다른 전체주의 사회의 저돌적인 도전은 수많은 국가와 인민들이 고통과 희생을 감내해야만 했던 지워질 수 없는 역사적 아픈 상처를 남겼다. 돌이켜보면 이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