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문제와 국제관계

북, 탄도미사일 발사...한국 "SLBM 가능성"

, 탄도미사일 발사...한국 "SLBM 가능성"

 

 

북한이 한반도 시간으로 2일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711분경 북한이 강원도 원산 북동쪽 해상에서 동쪽으로 발사한 미상의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미사일이 북극성 계열로 추정되며, 최대 비행고도는 910km, 거리는 약 450km로 탐지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이날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시험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한-미 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정밀 분석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합참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는 한반도 긴장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포함한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지난 5월 이후 11번째입니다.

또 북한이 북극성 계열의 미사일을 발사한 건 지난 20175월 평안남도 북창 일대에서 북극성 2형을 발사한 지 25개월여 만입니다.

한편 미국 정부는 북한의 이번 발사와 관련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가능성에 대한 보도들을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 행정부 고위 관리는 미국 시간으로 1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인지하고 있느냐VOA의 질문에 이 같이 대답했습니다.

이 관리는 우리는 계속해서 상황을 주시하고 있으며, 역내 우리의 동맹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2019.10.2.

 

 

 



주요활동




“박근혜 정부처럼 위안부 문제에 신경 쓴 정부는 없다” 홍찬식 칼럼, “박근혜 정부처럼 위안부 문제에 신경 쓴 정부는 없다” 홍찬식 (언론인) 40년 베테랑 외교관의 소회 뜬금없었으나 지금 보니 맞는 말 박근혜 정부는 뭐라도 하려 했으나 문재인은 피해자 외면하고 철저히 정치적 계산으로 일관 2015년 연말 박근혜 정부의 ‘위안부 합의’가 나온 뒤 윤병세 당시 외교부 장관은 “지난 20년을 회고해 보면 박근혜 정부처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시간과 노력을 많이 할애한 정부가 없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10억 엔의 피해자 지원금을 출연하기로 의결한 2016년 8월에 나온 발언이었다. 한일 간 최대 쟁점이었던 위안부 문제가 합의에 이어 구체적 조치로 실행되자 40년 베테랑 외교관으로서 지난 소회를 드러낸 것이다. 그러나 불필요한 자화자찬이었다. 당시에는 “차라리 아무 소리 말고 가만히 있지”라는 게 솔직한 내 심정이었다. 위안부 합의에 대해 문재인 당시 야당 대표는 “10억 엔에 우리 혼을 팔아넘겼다”며 울분을 토로했다.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이라는 합의 문구 등에 대한 시중 여론도 호의적이 아니었다. 한편으로 박근혜 정부가 이 문제에 매달리느라 치른 외교적인 기회비용도 막대했다. 이 와중에 눈치 없이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