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삼성전자, 중국의 ‘반도체 동맹’ 제의 거절...韓日 갈등 파고든 중국의 ‘반도체 굴기’ 시도

 

삼성전자, 중국의 반도체 동맹제의 거절...韓日 갈등 파고든 중국의 반도체 굴기시도

 

, 韓日 갈등 최정점이던 지난 7월 삼성전자에 '반도체 동맹' 제안

삼성전자, 반도체 소재와 장비 공동 개발 및 육성하자는 중국 정부 제의 거절

단기적으론 국산화에 도움되겠지만, 장기적으론 한국 산업에 위협이라는 판단

삼성전자, 메모리 반도체 넘어 시스템 반도체 등에서도 1위 목표로 반도체 비전 2030’ 진행중

美中갈등까지 첨예화되는 상황...한국 일류기업들이 중국에 편승할 유인 적어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삼성전자의 판단이 옳다. 정말 다행이다" 안도

    

삼성전자가 반도체 소재와 장비를 공동 개발하자는 중국 정부의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월 한일(韓日) 양국의 갈등이 정점으로 치닫던 때의 일로 반도체 굴기를 꾀하는 중국 정부의 국가적 야심이 여실히 드러났다는 평가다.

30일 한국경제신문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일본 정부가 대한(對韓) 수출 규제 조치를 발표하자마자 삼성전자에 반도체 소재와 장비를 공동 육성하자고 제안했다. 일본 정부는 반도체 제작 공정에 필수 부품인 고순도 불화수소, 포토레지스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가 한국으로 수출되는 데 한층 까다로운 절차를 거치도록 조치했다. 이중 포토레지스트 관련 규제는 삼성전자가 메모리반도체를 넘어 시스템반도체 시장에서도 일류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역점을 두고 육성해오려던 차에 급소를 때리는 격이었다. 이처럼 한일 양국의 정치적 갈등이 경제산업 분야로 불똥이 튀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이 대응책 마련에 분주히 움직였다.

IT업계에서 정상을 차지하는 한일 양국 간 균열 조짐을 중국 정부는 놓치지 않았다. 중국은 반도체 굴기를 실현하기 위해 삼성전자에 반도체 소재 및 장비 국산화를 적극 돕겠다고 제의했다. 중국은 불화수소 생산에 필요한 원료인 무수불산을 생산하고 있어 일본산 고순도 불화수소의 대체품으로 자국산 무수불산 공급을 제안한 것이다. 소재 뿐 아니라 반도체 장비 부문에서도 중국은 자국이 삼성전자보다 우위에 있는 반도체 노광 장비, 식각 장비 등을 삼성전자에 강조했다. 지난 2분기 기준으로 중국의 반도체 장비 생산액은 336000만달러로 한국의 258000만달러를 앞선 상황이다. SK하이닉스를 위시로 한 한국 업체들도 중국산 장비 구입을 늘리고 있는 추세에서 삼성전자가 중국 정부의 동맹 제안을 거절한 셈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중국 정부가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 세계 1위 자리를 오랫동안 굳건히 지키고 있는 삼성전자를 통해 한국 반도체산업을 추월하려는 것이라고 보고 있다. 중국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한국 기업들이 독점하고 있는 메모리 반도체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국유 반도체 회사들을 앞세워 국가적 차원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이런 흐름을 읽고 있는 삼성전자가 중국 정부 제안을 거절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중국 정부의 도움으로 반도체 소재·장비 국산화가 수월하겠지만, 한국 산업 전체가 장기적으론 중국으로부터 위협을 받게 된다는 입장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4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세계 1위를 달성한다는 반도체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미국 반도체 기업 AMD와 일본의 소프트뱅크 등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으며, 미국 전장 전문기업 하만(Harman) 80억 달러 인수, 미국 텍사스 오스틴 시스템 반도체 공장 건설 등을 병행해왔다.

이 같이 삼성전자는 메모리 반도체 뿐 아니라 4차 산업의 핵심 기술인 AI 등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도 우위를 차지해 일류기업으로 거듭난다는 심산이다. 전문가들은 추격해오는 중국에 삼성전자가 밀착해야할 유인이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더구나 미중(美中)갈등이 첨예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의 일류 기업들이 중국에 편승하긴 어렵다는 게 대체적 평가다.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은 30일 오전 10시에 진행한 펜앤드마이크TV의 텐텐뉴스에서 "삼성전자의 결정이 전적으로 옳다""정말 다행이다"라고 평가했다. 김진기 기자

 

펜앤드마이크, 최종수정 2019.09.30 14:45

 

 

 



주요활동



북한, 2월까지 시설 철거 요구…전문가 “한국, '개별 관광'으로 끈 이어가려는 의지” 북한, 2월까지 시설 철거 요구…전문가 “한국, '개별 관광'으로 끈 이어가려는 의지” 북한이 또다시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한 측 시설의 철거를 요구했습니다. 지난해 12월 말 대남 통지문을 보내온 것인데요, 한국은 이에 대해 개별 관광을 추진해 대북 제재 속에서 북한과의 끈을 이어가려 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지난해 12월 말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를 통해 다음달까지 금강산 남측 시설물을 모두 철거할 것을 요구하는 대남 통지문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지난 11월에도, 11월 말을 시한으로 한 시설물 철거 요구 통지문을 한국 측에 보냈었습니다. 하지만 한국 정부는 북한의 전면적인 철거 요구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금강산 내 컨테이너 숙소 등 오랜 기간 방치돼온 일부 시설에 대한 정비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전면 철거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겁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금강산 시설 철거에 대한 남북 간 인식 차이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의 17일 브리핑입니다. [녹취: 이상민 대변인] “북한으로서는 지금 ‘남측 시설을 다 철거해야 된다’ 그리고 ‘문서 교환

뿌리 깊은 거짓말 근성 뿌리 깊은 거짓말 근성 황승연 (객원칼럼니스트·경희대 사회학과 교수) ‘좌·우, 진보·보수도 아닌 거짓과 진실의 가치전쟁‘을 선언한 6천여 대학교수들 이 정부가 쏟아낸 수많은 거짓말들. 이 거짓과 기만에 대한 분노하는 사람들 조선의 망국은 거짓말과 사기와 부정이 원인이었다(도산 안창호) 정직의 대명사 조지워싱턴 대통령, 조지워싱턴 대학교에서 무슨 일이? 신뢰 기반이 없는 나라는 사회적 비용증가로 선진국은 불가능하다(후쿠야마) 이번 총선은 믿을 수 있는 선거가 될 것인가? 전국 대학교수 6천여 명으로 구성된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정교모)’은 작년 9월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임명 철회를 요구하는 시국선언’을 했었다. 지난 15일에 제 2차 시국선언을 발표했는데, 그들이 여기서 “좌·우 이념도 진보·보수의 대결도 아니다. 문재인 정권의 거짓에 대한 진실의 전쟁이다”라는 현수막을 내 걸었다. 좌파와 우파가 무엇인지, 진보와 보수가 어떤 차이가 있는지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정교모 소속 교수들은 이런 개념들에 대해 복잡하게 설명하지 않는다. ‘거짓과 기만과 위선’의 말잔치에 대해서만 설명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지도자는 북한과 중국에 굴종하는 것을 평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