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문제와 국제관계

홍콩 행정장관, 송환법 철회에도 시위대 석방은 거부(종합)

홍콩 행정장관, 송환법 철회에도 시위대 석방은 거부(종합)

 

 

 

서울=뉴시스김재영 기자 = 홍콩의 캐리 람 행정장관이 4일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안을 공식 철회했다.

이날 람 장관은 오후 540(현지시간) 사전 녹화된 텔레비전 성명으로 송환법 공식 철회를 발표했다. 이보다 한 시간 전 람 장관이 입법회 친중국 의원들과 중국전국대표대회 대의원들이 참석한 비공개 회의에서 송환법 공식 철회를 발표했다고 일부 외신이 보도했다.

입법회에서 통과되면 이제까지와 달리 중국이 홍콩 시민들을 자국 사건 혐의자로서 범죄인 인도를 요구할 수 있게 되는 이 법안은 3월 공개되었으며 입법원에 정식 발의되면서 홍콩 시민들의 거대한 저항에 부딪혔다. 홍콩 시민들은 중국 공산당에 예속되어 있는 중국 사법 당국에 의해 홍콩의 법적 자유가 크게 침해되고 반중 인사들의 무차별적인 중국 인도가 실행될 수 있다고 반발했다.

홍콩 시민들은 100만 명이 참여해 69() 첫 대규모 거리행진 시위를 벌인 뒤 12()에는 750만 홍콩 시민 중 200만 명이 거리에 나섰다. 캐리 람 장관은 15일 처음으로 송환법 연기 의사를 밝혔으나 시민들은 공식 철회를 요구하며 대대적인 시위를 계속했다. 람 장관은 두 번째 주말 시위 뒤 송환법이 '죽어 있다'고 말했지만 끝내 취소나 철회 의사는 밝히지 않았다.

주말 시위는 계속되었고 현재 14주째 시위가 연속되는 동안 1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체포되었다. 람 장관은 4일 송환법 철회 발표 자리에서도 경찰진압에 대한 독립적 조사나 억류 시위자 석방은 거부했다.

또 시위대가 송환법 철회와 함께 주장한 자신의 사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틀 전 람 장관이 자신의 송환법 발의로 홍콩에 혼란이 온 것을 자책하고 후회하는 발언과 함께 "선택권이 있다면 사임했을 것"이라고 말한 녹음 기록이 로이터에 유출되었다. 등록 2019-09-04 20:17:46

 

 

 



주요활동




또 한번의 6·25 재앙을 부르려는가? [이인호 칼럼] 또 한번의 6·25 재앙을 부르려는가? 이인호 서울대 명예교수 6·25는 '용역 행사'로 기려야 할 일이 아니다 文정권은 대한민국을 조선왕조 시대로 후진시키려는가? 아니면 겉모습은 다를지 모르지만 내용은 더 참혹한 6.25로 끌어들이는 것인가 히틀러도, 스탈린도 민주주의 허점 파고들며 독재체제 구축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라고 일컬어지는 양정철 씨가 중국공산당 소속 중앙당교와 정책협약을 체결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한다는 소식이다. 미국의 CSIS(국제관계전략연구소) 등 다른 연구소들과도 협약을 맺는다니 이것은 그가 소장으로 있는 민주연구원이 중국과 미국, 유럽 등지에 있는 유사한 연구기관 하나씩과 협력관계를 맺는 것이라고 예사로 넘어갈 수도 있는 일이다. 과연 그럴까? 미국의 CSIS는 존스홉킨스 대학과 연계된 하나의 민간연구소일 뿐이다. 정치에 직접 관여하는 기구가 아니며, 정책에 미치는 영향력도 대단히 간접적이다. 그러나 대한민국의 현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선거관리 책임을 맡고 있는 민주연구원이 중국의 공산당 중앙당학교와 정책협약을 맺는다는 것은 전혀 다른 이야기다. 그것은 민주당이 중국공산당과 정책협약을 맺는다는 말과 다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