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정규재 대표 “한국당, 안철수 영입? 박근혜 대통령 탄핵해버렸던 야합-내각제 쿠데타 정치 다시 시도하려는 것”

정규재 대표 한국당, 안철수 영입? 박근혜 대통령 탄핵해버렸던 야합-내각제 쿠데타 정치 다시 시도하려는 것

 

 

"왜 앞으로 가지 못하고 뒷길로 들어서려는 것인가? 그래서 도 싫지만, 한국당은 더 구역질난다고 하는 것

"마지막 한 방울의 쓴맛조차 다 짜먹은 인간들을, 오갈 데 없어 정처 없는 그들을 끌어와 무엇을 한단 말인가

"이 자리 저 자리 엿보다 이제는 구역질 나는 정상배의 명부에 올라 잊혀진 이름들

"한국당이여 그대는 단 한 번이라도 뜨거운 가슴이었던 적이 있는가” 

 

 

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은 최근 자유한국당 내에서 '안철수 영입설'이 흘러나오는 것에 대해 "지금 한국당이 하려는 것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해버리고 도모하려고 했던 바로 그 야합과 내각제 쿠데타의 정치를 다시 시도하려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정규재 대표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한국당이 유승민에 이어 안철수도 영입할 모양이다. 한국당에 이리도 사람이 없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지나간 추억에 한물간, 그래서 마지막 한 방울의 쓴맛조차 다 짜먹은 인물들을, 오갈 데 없어 정처 없는 그들을 끌어와 무엇을 한다는 말인가"라며 "그들이 혹 대한민국을 위해 머리가 깨지도록 무언가를 하다가 시류를 잃게 되었다면 또 모르겠다. 그러나 이들은 자기에게 주어진 기회와 역할을 모두 낭비적으로 소진하였다"고 지적했다.

"돈키호테가 되어 당내분란만 야기하거나 이 당 저 당을 기웃거리거나 이 자리 저 자리를 엿보다 이제는 구역질 나는 '정상배(政商輩)'의 명부에 올라 잊혀진 이름들이다"라고 비판했다.

정 대표는 이어 "대한민국을 앞으로 밀고 가면서 생기는 상처이거나 헛발질이라면 또 모르겠지만 도저히 걸맞지 않은 역할을 벼락감투처럼 쓰고 애국시민들의 정치적 열망을 탕진하였던, 언론이 만들어낸 피에로들이다"라고 덧붙였다.

정 대표는 마지막으로 "실로 서글픈 일이다. 왜 앞으로 가지 못하고 뒤로, 뒷길로, 골목길로 들어서려는 것인가"라며 "바로 그래서 문재인도 싫지만 한국당은 더 구역질 난다고 하는 것이다. 한국당이여. 그대는 단 한 번이라도 뜨거운 가슴이었던 적이 있는가"라고 개탄했다.

한편 홍문표 한국당 의원은 9YTN라디오 인터뷰에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원칙으로 하는 사람들과는 같이 할 수 있다는 것이 한국당의 기본적 스탠스"라며 "야당이 몇갈래로 흩어져 있는데 뭉치는 계기를 좀 만들자, 유승민 의원이 중심으로 떠올랐으니까 한 발 더 나아가면 안철수 전 의원까지도 큰 틀에서 같이 간다면 좋지 않겠냐는 희망사항, 또 앞으로 전개될 사항"이라고 말했다. 홍문표 의원 외에도 김영우, 윤영석 한국당 의원 등이 안철수 영입을 언급한 바 있다. 심민현 기자

 

펜앤드마이크, 최종수정 2019.08.10. 19:31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21257

 

 

 



주요활동



'군사도발' 예고한 김여정‥"관여 않겠다"는 트럼프 '군사도발' 예고한 김여정‥"관여 않겠다"는 트럼프 北 서열 2위 김여정 "비참한 광경 보게 될 것" 文정부 압박… 트럼프 "먼 나라 분쟁에 관여치 않을 것" 팔짱 지난 13일 하루 동안 북한이 3차례에 걸쳐 무력도발 가능성을 내비친 '대남 압박 메시지'를 내놔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그런 가운데 비슷한 시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먼 나라'의 분쟁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 주목된다. 이 같은 발언은 미국이 한국의 방위비분담금 인상을 추진하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적절한 수준의 방위비 분담이 이뤄지지 않을 시 주한미군을 감축하거나 한반도 문제에 거리를 둘 수도 있다는 경고성 메시지로 읽힌다. 특히 재선가도에 '빨간불'이 켜진 트럼프 대통령이 해결 기미가 안 보이는 북핵 문제에 매달리기보다는 남은 기간 '내치'에 전념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우세한 상황. 이에 따라 미국과의 관계가 껄끄러워진 가운데 북한과 '군사적 충돌' 위험까지 안게 된 우리 정부는 임기 후반 중차대한 외교적 안보 위기를 맞게 됐다. '재선 코앞' 트럼프, '한반도 거리두기' 조짐 문제의 발언은 현지시각으로 13일 뉴욕주 웨스트포인트 소재 육군사관학교 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