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정규재 대표 “한국당, 안철수 영입? 박근혜 대통령 탄핵해버렸던 야합-내각제 쿠데타 정치 다시 시도하려는 것”

정규재 대표 한국당, 안철수 영입? 박근혜 대통령 탄핵해버렸던 야합-내각제 쿠데타 정치 다시 시도하려는 것

 

 

"왜 앞으로 가지 못하고 뒷길로 들어서려는 것인가? 그래서 도 싫지만, 한국당은 더 구역질난다고 하는 것

"마지막 한 방울의 쓴맛조차 다 짜먹은 인간들을, 오갈 데 없어 정처 없는 그들을 끌어와 무엇을 한단 말인가

"이 자리 저 자리 엿보다 이제는 구역질 나는 정상배의 명부에 올라 잊혀진 이름들

"한국당이여 그대는 단 한 번이라도 뜨거운 가슴이었던 적이 있는가” 

 

 

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은 최근 자유한국당 내에서 '안철수 영입설'이 흘러나오는 것에 대해 "지금 한국당이 하려는 것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해버리고 도모하려고 했던 바로 그 야합과 내각제 쿠데타의 정치를 다시 시도하려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정규재 대표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한국당이 유승민에 이어 안철수도 영입할 모양이다. 한국당에 이리도 사람이 없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지나간 추억에 한물간, 그래서 마지막 한 방울의 쓴맛조차 다 짜먹은 인물들을, 오갈 데 없어 정처 없는 그들을 끌어와 무엇을 한다는 말인가"라며 "그들이 혹 대한민국을 위해 머리가 깨지도록 무언가를 하다가 시류를 잃게 되었다면 또 모르겠다. 그러나 이들은 자기에게 주어진 기회와 역할을 모두 낭비적으로 소진하였다"고 지적했다.

"돈키호테가 되어 당내분란만 야기하거나 이 당 저 당을 기웃거리거나 이 자리 저 자리를 엿보다 이제는 구역질 나는 '정상배(政商輩)'의 명부에 올라 잊혀진 이름들이다"라고 비판했다.

정 대표는 이어 "대한민국을 앞으로 밀고 가면서 생기는 상처이거나 헛발질이라면 또 모르겠지만 도저히 걸맞지 않은 역할을 벼락감투처럼 쓰고 애국시민들의 정치적 열망을 탕진하였던, 언론이 만들어낸 피에로들이다"라고 덧붙였다.

정 대표는 마지막으로 "실로 서글픈 일이다. 왜 앞으로 가지 못하고 뒤로, 뒷길로, 골목길로 들어서려는 것인가"라며 "바로 그래서 문재인도 싫지만 한국당은 더 구역질 난다고 하는 것이다. 한국당이여. 그대는 단 한 번이라도 뜨거운 가슴이었던 적이 있는가"라고 개탄했다.

한편 홍문표 한국당 의원은 9YTN라디오 인터뷰에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원칙으로 하는 사람들과는 같이 할 수 있다는 것이 한국당의 기본적 스탠스"라며 "야당이 몇갈래로 흩어져 있는데 뭉치는 계기를 좀 만들자, 유승민 의원이 중심으로 떠올랐으니까 한 발 더 나아가면 안철수 전 의원까지도 큰 틀에서 같이 간다면 좋지 않겠냐는 희망사항, 또 앞으로 전개될 사항"이라고 말했다. 홍문표 의원 외에도 김영우, 윤영석 한국당 의원 등이 안철수 영입을 언급한 바 있다. 심민현 기자

 

펜앤드마이크, 최종수정 2019.08.10. 19:31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21257

 

 

 



주요활동




유승민까지 꽃가마 태우려는 한국당이라면 미련 없다 유승민까지 꽃가마 태우려는 한국당이라면 미련 없다 권순활 부사장 겸 편집제작본부장 정치적, 인간적으로 몰락했고 이념적으로도 우파와 거리 먼 유승민에 왜 집착하나 한국당, 유승민까지 끌어들일 경우 얻는 표보다는 잃는 표가 더 많을 것 ‘황교안 한국당’ 끝내 이런 식이라면 독자적 정치세력화 생각할 때 총선까지 시간 너무 촉박하다고?...1985년 2.12 총선 ‘야권 신당 돌풍’ 기억하라 지금 대한민국의 앞날을 진지하게 생각하는 국민이라면 대부분 동의하는 내용이 있다. 집권 2년 반 만에 나라를 완전히 거덜 내고 있는 문재인 정권을 내년 총선에서 심판하고 다음 대선에서 좌파정권 연장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점이다. 필자 역시 마찬가지다. 그동안 자유한국당의 행보가 종종 마음에 들지 않으면서도 날선 비판을 가급적 자제한 것도 어쨌든 반(反)문재인 투쟁에서 제1야당이 차지하는 비중과 역할을 무시할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그러나 최근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주장해 당내에서 급물살을 타고 있는 소위 ‘자유우파 대통합론’과 관련해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까지 꽃가마를 태워 받아들이는 듯한 움직임이라면 문제는 달라진다. 나는 이런 한국당 행보에 단호히 반대한다. 유승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