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트럼프 “한국, 방위비 분담금 대폭 증액 합의...추가 인상에도 동의할 것”

트럼프 한국, 방위비 분담금 대폭 증액 합의...추가 인상에도 동의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이 방위비 분담금을 대폭 증액했으며, 추가 인상에 대해서도 협상이 시작됐다고 밝혔습니다. 양국 관계는 매우 좋다면서도, 두 나라의 관계는 매우 불공정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방위비 분담금 인상과 관련해 한국과 자신이 합의를 이뤘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South Korea and I have made a deal. They have agreed to pay a lot more money towards the United States. As you know we’ve got 32,000 solders on South Korean soil, and we’ve been helping them for about 82 years, and we get nothing, we get virtually nothing. South Korea and I have made a deal where they are paying a lot more money, or they are going to pay a lot more money.”

트럼프 대통령은 7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한국이 미국에 더 많은 돈을 내기로 합의했다면서 알다시피 우리에겐 32천 명의 미군이 한국 땅에 있고, 82년 간 한국을 도와왔지만, 우리는 아무 것도 얻은 게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국과 나는 한국이 더 많은 돈을 내는 것에 합의를 이뤘다그들은 더 많은 돈을 낼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의 관계는 매우 좋다면서도, 수 년 간 이 관계가 매우 불공정하다고 느껴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The relationship is a very good one but I felt all along- I felt for years it was a very unfair one. So they have agreed to pay a lot more and they will agree to pay a lot more than that, and we’re with them, we’re with them.”

따라서 한국은 더 많은 돈을 내기로 합의했으며, 한국은 그보다 더 많은 것을 지불하는 것에도 동의할 것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은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우리는 그들과 함께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 합의 사실과 함께, 추가 인상에 대한 협상이 시작됐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북한으로부터 스스로를 방어하기 위해 미국에 훨씬 더 많은 돈을 지불하기로 합의하기로 했다, 지난 수 십 년 간 미국은 한국으로부터 매우 적은 돈을 받아왔지만, 지난해 자신의 요구에 따라 한국은 99천만 달러를 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에 추가 지불을 하기 위한 협상이 시작됐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은 매우 부유한 나라로, 이제 미국이 제공하는 방위에 기여해야 할 의무를 느끼고 있다, “두 나라 사이의 관계는 매우 좋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한국 정부는 방위비 분담과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은 양국 간 협상에서 논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미-한 두 나라가 "지난달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방한을 계기로 앞으로 합리적이고 공정한 방향으로 방위비 분담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2019.8.8.

 

 

 



주요활동




유승민까지 꽃가마 태우려는 한국당이라면 미련 없다 유승민까지 꽃가마 태우려는 한국당이라면 미련 없다 권순활 부사장 겸 편집제작본부장 정치적, 인간적으로 몰락했고 이념적으로도 우파와 거리 먼 유승민에 왜 집착하나 한국당, 유승민까지 끌어들일 경우 얻는 표보다는 잃는 표가 더 많을 것 ‘황교안 한국당’ 끝내 이런 식이라면 독자적 정치세력화 생각할 때 총선까지 시간 너무 촉박하다고?...1985년 2.12 총선 ‘야권 신당 돌풍’ 기억하라 지금 대한민국의 앞날을 진지하게 생각하는 국민이라면 대부분 동의하는 내용이 있다. 집권 2년 반 만에 나라를 완전히 거덜 내고 있는 문재인 정권을 내년 총선에서 심판하고 다음 대선에서 좌파정권 연장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점이다. 필자 역시 마찬가지다. 그동안 자유한국당의 행보가 종종 마음에 들지 않으면서도 날선 비판을 가급적 자제한 것도 어쨌든 반(反)문재인 투쟁에서 제1야당이 차지하는 비중과 역할을 무시할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그러나 최근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주장해 당내에서 급물살을 타고 있는 소위 ‘자유우파 대통합론’과 관련해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까지 꽃가마를 태워 받아들이는 듯한 움직임이라면 문제는 달라진다. 나는 이런 한국당 행보에 단호히 반대한다. 유승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