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문제와 국제관계

미 전문가들 “한-일 갈등 격화로 미 대북전략 차질 우려”

 

미 전문가들 -일 갈등 격화로 미 대북전략 차질 우려

 

 

과거사 문제로 촉발된 한국과 일본의 갈등이 경제전쟁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미국 전문가들은 두 나라의 갈등 격화로 미국의 대북 전략에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을 우려했습니다. 김영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국의 주요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의 대립이 전방위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면서, 미국의 북한 비핵화 전략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분석이 나왔습니다.

에반스 리비어 전 국무부 동아태담당 수석부차관보는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일 갈등으로 이미 미국의 전략이 차질을 빚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시아 내 미국의 핵심 파트너인 한국과 일본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입장이 다르다는 최악의 메시지를 북한에 보내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녹취: 리비어 전 국무부 수석부차관보] “The fact that there is a very lively and trouble already undermined the US strategy, quite frankly. It’s done so by sending the worst possible message to North Korea that the United States’ two key partners - Japan and South Korea are not on the same page.”

리비어 전 수석부차관보는 북한이 한국과 일본이 서로 협력하지 못하는 상황을 최대한 자국에 유리하게 활용하고 있다면서, 최근 잇따르고 있는 미사일 발사가 그 증거라고 말했습니다.

데니스 와일더 전 백악관 아시아담당 보좌관도 긴장 국면에 들어간 한-일 관계가 김정은 위원장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와일더 전 백악관 보좌관] “Any tension between the major allies can only serve to allow the North Korean leader to play a game of divide and conquer.”

-일 갈등은 김정은 위원장이 두 나라를 분열시켜 원하는 것을 얻어내도록 하는 데 기여할 뿐이라는 지적입니다.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박사는 김일성 주석 이래, 북한의 목표는 한결같이 미-한 동맹과 미-일 동맹을 무너뜨리는 것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베넷 박사] “Even during the Kim Il-sung period, that Kim Il-sung eventually concluded he could have dominance in Korea was by breaking the alliance.”

한반도 전체를 장악하기 위해서는 미국의 동맹을 깨뜨리는 것만이 유일한 방법이라고 김일성 주석이 결론을 내렸고, 그의 손자인 김정은 위원장도 마찬가지라는 겁니다.

국방 전문가인 베넷 박사는 미국에 의존적인 한국의 안보에는 일본의 역할이 필수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베넷 박사] “While Korea depends fundamentally on the US alliance for its own protection and security, the United States can’t deploy forces that would have to go to Korea in the case of war, without the substantial support from Japan.”

한반도 유사시, 일본의 지원이 없으면 미국이 한반도에 전력을 배치하는데도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다는 겁니다.

미첼 리스 전 국무부 정책기획실장은 미--일 세 나라의 탄탄한 공조가 북한 문제를 넘어 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도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리스 전 국무부 정책기획실장] “Together, we have successfully contained and deterred North Korea’s agression, and provided reassurance to other countries across Asia, the United States will continue to have a military, economic and economic presence in the Western Pacific.”

세 나라의 삼각 공조는 다른 아시아 나라들에도 미국이 서태평양 지역에 군사적, 경제적으로 자리잡고 있다는 안도감을 주고 있다는 겁니다.

리스 전 실장은 미--일 동맹이 지역안보의 중심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프랭크 자누지 맨스필드재단 대표는 한국과 일본 두 나라가 공유하는 공동의 안보 과제가 있다는 걸 잊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자누지 대표] “They will not overlook the vital security interest that they do in fact share. They won’t allow those to be compromised.”

자누지 대표는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화해를 위한 정치적인 결단을 내릴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교입니다. 2019.8.3.

 



주요활동




또 한번의 6·25 재앙을 부르려는가? [이인호 칼럼] 또 한번의 6·25 재앙을 부르려는가? 이인호 서울대 명예교수 6·25는 '용역 행사'로 기려야 할 일이 아니다 文정권은 대한민국을 조선왕조 시대로 후진시키려는가? 아니면 겉모습은 다를지 모르지만 내용은 더 참혹한 6.25로 끌어들이는 것인가 히틀러도, 스탈린도 민주주의 허점 파고들며 독재체제 구축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라고 일컬어지는 양정철 씨가 중국공산당 소속 중앙당교와 정책협약을 체결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한다는 소식이다. 미국의 CSIS(국제관계전략연구소) 등 다른 연구소들과도 협약을 맺는다니 이것은 그가 소장으로 있는 민주연구원이 중국과 미국, 유럽 등지에 있는 유사한 연구기관 하나씩과 협력관계를 맺는 것이라고 예사로 넘어갈 수도 있는 일이다. 과연 그럴까? 미국의 CSIS는 존스홉킨스 대학과 연계된 하나의 민간연구소일 뿐이다. 정치에 직접 관여하는 기구가 아니며, 정책에 미치는 영향력도 대단히 간접적이다. 그러나 대한민국의 현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선거관리 책임을 맡고 있는 민주연구원이 중국의 공산당 중앙당학교와 정책협약을 맺는다는 것은 전혀 다른 이야기다. 그것은 민주당이 중국공산당과 정책협약을 맺는다는 말과 다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