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문제와 국제관계

美국무부 부차관보 “한일갈등, 양국 스스로 해결책 찾아야”

국무부 부차관보 한일갈등, 양국 스스로 해결책 찾아야

 

"건설적 한일 관계는 미 국가이익에 매우 중요"

"미국, 도움 될 수있도록 양국과 긴밀 소통"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마크 내퍼 미 국무부 부차관보는 한일 양국의 건설적 관계가 미국의 국익에 직접 연관이 있다면서도, 양국이 스스로 갈등을 해결해야한다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방송에 따르면, 국무부에서 한국과 일본 담당인 내퍼 국무부 부차관보는 18(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한 세미나에서 한일 갈등에 대한 미국의 중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데이비드 스틸웰 동아태 담당 차관보)가 말했듯이, 두 나라는 (아태)지역에서 (미국의)최고이자 가장 훌륭한 동맹국(two best allies, finest in the region)들이다. 아마도 세계에서 그럴 것이다. 자유로운 국가들 간의 건설적이고 생산적인 관계는 미국의 국가이익에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맹국으로서 (미국은)양국에 모두 관여하고 있다. 스틸웰 차관보가 말했듯이 우리는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양국과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내퍼 부차관보는 미국의 중재 가능성에 대해서만큼은 "한일 정부 당국자들의 지혜가 필요한 문제이며, 양국이 스스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등록 2019-07-19 06:44:28

 

 

 



주요활동



트럼프 대통령, 판문점에서 김정은 위원장 만나...북한 측 경계선 넘어 트럼프 대통령, 판문점에서 김정은 위원장 만나...북한 측 경계선 넘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만나 사실상 3차 정상회담을 진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직 미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았습니다. 서울에서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30일 오후 3시46분께 판문점에서 만났습니다. 두 정상은 판문점 군사정전위 회의실인 T2와 T3 건물 사이길에서 만나 악수를 나눴으며, 이후 함께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이동했습니다. 판문점 북측 판문각 앞 계단까지 약 10m를 걸은 두 정상은 사진촬영을 한 뒤 남측 방향으로 다시 걸어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머문 시간은 약 1분입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함께 남측 군사분계선을 넘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6월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두 번째로 남측 지역으로 넘어왔습니다. 김 위원장은 취재진에게 소감을 밝혔습니다. [녹취: 김정은 위원장] “트럼프 대통령이 분계선을 넘어서 우리 땅을 밟았는데 사상 처음으로 우리 땅을 밟은 미국 대통령이 되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