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트럼프 "북한과 합의 가능성 매우 커…북한, 경제 대국 기회 있어"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2월 말경, 베트남 다낭 예정

 

트럼프 "북한과 합의 가능성 매우 커북한, 경제 대국 기회 있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과 합의를 이룰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밝혔습니다.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북한을 경제 대국으로 만들 기회를 가졌지만, 핵무기를 가진 채로는 그렇게 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서 "합의를 이룰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But there's also a very good chance that we will make a deal. I think he's also tired of going through what he's going through. He has a chance to have North Korea be a tremendous economic behemoth.“

트럼프 대통령은 3일 미 'CBS' 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김정은 위원장은 북한이 처한 상황에 지쳤고, 그는 북한을 엄청난 '경제 대국'으로 만들 기회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김정은 정권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할 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정보당국 수장의 판단이 틀렸느냐'는 질문에 답하면서 나왔습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그것은 정보 수장의 판단이라며 그럴 가능성도 있지만, 자신은 합의할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또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경제 국가 중 하나가 될 기회가 있지만, 김 위원장이 핵무기를 가진 상태로는 그렇게 할 수 없으며, 지금 있는 길에서도 그렇게 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관계를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I get along with him great. We have fantastic chemistry. We have had tremendous correspondence that some people have seen and can't even believe it.“

자신은 김 위원장을 좋아하고 서로 "환상적인 케미스트(fantastic chemistry)"를 이루고 있으며, 일부 사람들이 목격했듯이 믿을 수 없을 만큼 "대단한 서신 왕래( tremendous correspondence)"가 있었다는 설명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그것이 우리가 합의할 것이라는 뜻은 아니지만, 나는 확실히 우리가 합의할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그 이유 중 하나는 북한이 러시아, 중국, 한국 사이에 위치해 큰 지리적 장점이 있다는 것이라며, 자신은 부동산 사업가라고 언급한 뒤 북한이 경제적 강국이 될 기회를 갖고 있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 미군 철수 계획이 없고 논의한 적도 없다고 밝히면서도, 주둔 비용이 많이 든다는 점을 역설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Yeah, I mean we haven't talked about anything else. Maybe someday. I mean who knows. But you know it's very expensive to keep troops there. You do know that. We have 40,000 troops in South Korea, it's very expensive. But I have no plans, I've never even discussed removing them.“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에 미군을 계속 주둔시킬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 다른 얘기는 한 번도 안 했다"면서도 "아마도 언젠가는, 누가 알겠는가"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에 4만 명의 군대가 있는데, 군대 유지 비용이 "매우 비싸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철수와 관련해) 아무런 계획이 없으며, 그것을 논의한 적조차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중국의 대북 제재 이행에 대해 다소 회의적인 시각도 드러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They have been very helpful, especially at the beginning when I first came in with North Korea. They have stopped goods from going in. They have stopped a lot of things from going in through the border...They have been very vigilant. Are they the same now? Probably a little bit less so."

자신이 처음 북한 문제에 관여했을 때부터 중국은 물건이 들어오는 것을 중단시키고 국경 통제를 강화하는 등 매우 협조적이었지만, 지금은 "아마도 조금 덜" 그러는 것 같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미-북 정상회담 일정과 관련해 오는 5일 밤 '국정연설'이나 그 직전에 공개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회담은 정해졌고 김 위원장과 자신 모두 회담을 고대하고 있다며, "우리는 엄청난 진전을 이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대통령이 되기 전에 우리는 북한과 전쟁을 할 것처럼 보였지만, 지금은 "아주 좋은 관계"를 맺고 있으며, 억류 미국인이 돌아왔고 한국전 참전 미군의 유해 송환도 시작됐다고 언급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2019.2.4.

 

 

 



주요활동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건강 상태 알지만 말할 수 없어... 곧 듣게 될 것”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건강 상태 알지만 말할 수 없어... 곧 듣게 될 것” “김정은이 잘 지내기를 바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김정은 위원장의 상태에 대해 잘 알고 있지만 지금은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정은의 건강 상태와 관련해 새로운 정보가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매우 좋은 관계라며 김정은이 잘 지내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 “그가 어떻게 지내는지 알고 있다”며 “아마도 멀지 않은 미래에 그의 상태에 대해 듣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은은 지난 11일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한 이후 2주 이상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일부 언론들은 내부 소식통이나 미국과 중국 정부 당국자 등을 인용해 김정은이 이미 사망했다거나 반대로 김정은에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는 등 김정은의 신변과 관련해 상반된 보도를 전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지난 24일 소식통 3명을 인용해 중국이 김정은을 돕기 위해 의료전문가를 포함한 팀을 북한에 파견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번 방북은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의 고위 관리가 이

V.I.K. 파해자들 "1조원대 사기꾼 이철, 황당한 잡설...모집책·비호세력 전원 구속하라" V.I.K. 파해자들 "1조원대 사기꾼 이철, 황당한 잡설...모집책·비호세력 전원 구속하라" "MBC 태도도 문제…이철과 옥중서면 인터뷰 그대로 공개해 피해자 울분 자아내“ [뉴스웍스=원성훈 기자] '밸류인베스트코리아 피해자연합'은 6일 국회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1조원대 다단계 사기 밸류인베스트코리아(약칭, V.I.K.) 모집책과 정관계 법조계 비호세력을 전원 구속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최근 MBC에서는 충격적인 보도를 했다. 채널A 기자가 한동훈 검사장을 언급하면서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 이철에게 회유협박을 해 친정부 인사와의 커넥션을 특종으로 보도하려고 했다는 내용"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MBC는 언론과 검찰의 유착이라고 보도를 했는데 현재 큰 이슈가 되고 있다"며 "채널A 기자의 취재방식은 취재윤리를 어긴 것이고 기자는 중징계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이들은 "MBC의 태도도 문제가 있다"며 "이철의 주장을 그대로 보도하고 있다. 심지어는 이철과 옥중서면 인터뷰한 내용을 그대로 공개했는데 그 내용은 피해자의 울분을 자아냈다"고 개탄했다. 이들에 따르면, 이철이 "저희 Value는 결단코 사기집단이 아니다. 속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