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여비서 성폭행' 안희정, 항소심서 징역 3년 6개월 실형에 법정구속

 

'여비서 성폭행' 안희정, 항소심서 징역 36개월 실형에 법정구속

 

2심 재판부 "안희정, 김지은 씨 업무상 위력 이용해 간음...동의된 성관계라는 안희정 진술 믿기 어려워

"피해자 김 씨는 도지사 보호-감독받는 사람...진술도 일관되고 신빙성도 충분히 인정

지난해 81심 재판부는 업무상 위력 행사 없었고, 김지은 씨 진술 일관되지 않다고 판단해 무죄 선고

 

 

자신의 지위를 앞세워 여성 수행비서를 성폭행했다는 혐의를 받았다가,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56)가 항소심에서 유죄와 함께 징역 36개월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서울고등법원 형사12(재판장 홍동기)1일 오후 230분부터 강제추행 등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안 전 지사에게 징역 36개월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이번 선고로 안 지사는 법정구속됐다. 안 전 지사는 20177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그의 전 비서였던 김지은 씨(34)를 상대로 업무상 위력을 이용해 외국 출장지와 서울 등에서 네 차례 성폭행하고 여섯 차례 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이날 항소심 재판부는 총 10회 중 9회를 범행으로 보고 유죄를 인정했다.

이날 재판부는 안 지사의 첫 강제추행은 피해자 진술로 증명되며, 최초 강제추행 당시 김 씨의 진술 주요 부분이 일관됐다안 전 지사는 업무상 위력을 이용해 피해자 김 씨를 간음했다. 동의된 성관계라는 안 전 지사의 진술은 믿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1심 재판부 판단과는 달리 김 씨의 피해 폭로 경위는 자연스러웠고 무고 이유도 없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피해자는 도지사의 보호나 감독을 받는 사람으로, 전임 수행비서에게 성추행 피해를 호소하기도 했다전임 비서의 진술도 일관되고 피해자의 상황에 부합해 그 신빙성이 충분히 인정된다. 안 전 지사는 피해자 김 씨의 성적 자유를 침해했다고 했다. 다만 김 씨 측이 안 전 지사가 2017년 집무실에서 성추행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서는 인정하지 않았다.

앞선 1심 재판부는 안 전 지사가 업무상 위력은 인정하면서도 그 위력이 행사된 바 없다고 봤다. 1심 재판부는 또 김 씨의 진술이 일관되지 않다고도 보고 안 전 지사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지난해 814일에 열린 1심을 맡은 서울서부지법 형사11(재판장 조병구)피고인이 어떤 위력을 행사했다거나 하는 정황은 없다, 안 전 지사의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다. 김 씨가 미투에 대해 알고 있었으며, 안 전 지사의 요구에 충분히 거부하거나 저항할 수 있는 상황에서 자신의 의지로안 전 지사 등을 만났다는 것이다. 따라서 김 씨가 주장한 ‘(안 전 지사가) 성적 자유를 침해했다는 주장에 대한 증명이 부족하다고 봤다.

다만 1심 재판부는 안 전 지사가 업무상 위력은 가지고 있었다고 봤다. 하지만 이런 위력을 이용해 김 씨와 강제로 성관계를 가졌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김 씨가 보인 언행 등은 성폭행 피해자의 행동이라 보기 어렵다고 했다. 1심 이후, 검찰은 “1심 재판부의 증거판단 등 심리가 미진했다며 항소했다.

무죄가 선고된 후, 많은 여성단체 등에서 판결이 부당하다고 주장하며 시위를 하고 성명을 내기도 했다. 항소심 선고일인 이날도, 안 전 지사의 유죄 판결을 촉구하는 여성단체와 1심 무죄 판결을 유지하라는 시민단체 관계자 등이 방청석을 가득 메웠다. 이날 항소심에 안 전 지사는 참석했지만, 피해자 김 씨는 참석하지 않고 김 씨 측 변호인만이 참석했다.

검찰은 항소심에서도 피해자를 지휘감독하는 상급자가 권세를 이용해 김 씨의 성적 자기결정권을 침해한, 전형적인 권력형 성범죄라며 1심과 같은 징역 4년을 구형한 바 있다. 이에 안 전 지사 측은 도덕적정치적 비난을 감수하더라도 이같은 일이 범죄에 해당하는 지는 다른 문제라며 유일한 직접 증거인인 김지은 씨의 진술은 신빙성을 인정하기 어렵다. (안 전 지사에 대한) 방송 등에서 만들어진 이미지가 아닌, 편견 없는 시각에서 봐 달라는 주장을 폈다.

이날 여성단체 등은 안 전 지사의 항소심 판결에 대해 “1심의 부당함을 바로잡은 당연한 결과라며 환영 의사를 밝혔다. 김종형 기자

 

펜앤드마이크, 최종수정 2019.02.03 15:05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15441

 

 

 



주요활동



北, 한국 총선-김일성 생일 전날 동해상으로 ‘단거리 순항미사일’ 추정 발사체 여러발 발사 北, 한국 총선-김일성 생일 전날 동해상으로 ‘단거리 순항미사일’ 추정 발사체 여러발 발사 올 들어 5번째 무력 도발...오늘 오전에는 전투기 출격도 3년여만에 지대함 순항미사일 쏜 듯…김일성 생일 관련·무력시위 관측도 수호이 전투기, 미그기 계열 전투기 등 여러 대 비행활동도 포착돼발사 이후 미 해군 정찰기 출동 북한 최대의 명절인 김일성 생일인 소위 '태양절'과 한국의 총선을 하루 앞두고 북한이 또다시 무력도발을 강행했다. 합동참모본부는 14일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문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순항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수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발사는 오전 7시 이후 40여 분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미사일은 낮은 고도로 150km 이상 비행한 것으로 평가됐다. 순항미사일은 중량이 500km을 넘지 않고 최대 사거리도 300km 이하여서 탄도미사일과 달리 미사일기술통제체제(MTCR) 체제나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반되지 않는다. 북한의 이번 무력 도발은 올해 들어 5번째로 지난달 29일에는 ‘초대형 방사포’를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이번 발사체가 순항미사일이라면 2017년 6월 8일 이후 약 3년 만에 순항미사일 발사다. 당시 북한이

V.I.K. 파해자들 "1조원대 사기꾼 이철, 황당한 잡설...모집책·비호세력 전원 구속하라" V.I.K. 파해자들 "1조원대 사기꾼 이철, 황당한 잡설...모집책·비호세력 전원 구속하라" "MBC 태도도 문제…이철과 옥중서면 인터뷰 그대로 공개해 피해자 울분 자아내“ [뉴스웍스=원성훈 기자] '밸류인베스트코리아 피해자연합'은 6일 국회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1조원대 다단계 사기 밸류인베스트코리아(약칭, V.I.K.) 모집책과 정관계 법조계 비호세력을 전원 구속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최근 MBC에서는 충격적인 보도를 했다. 채널A 기자가 한동훈 검사장을 언급하면서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 이철에게 회유협박을 해 친정부 인사와의 커넥션을 특종으로 보도하려고 했다는 내용"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MBC는 언론과 검찰의 유착이라고 보도를 했는데 현재 큰 이슈가 되고 있다"며 "채널A 기자의 취재방식은 취재윤리를 어긴 것이고 기자는 중징계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이들은 "MBC의 태도도 문제가 있다"며 "이철의 주장을 그대로 보도하고 있다. 심지어는 이철과 옥중서면 인터뷰한 내용을 그대로 공개했는데 그 내용은 피해자의 울분을 자아냈다"고 개탄했다. 이들에 따르면, 이철이 "저희 Value는 결단코 사기집단이 아니다. 속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