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공익 제보자' 김태우의 불안과 공포 & 기자회견 영상

 

'공익 제보자' 김태우의 불안과 공포

[취재수첩] 21일 회견 말미 "집 앞을 서성이는 사람들아이들과 아내가 불안에 떨고 있다"

김동우 기자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은 언론을 통해 강심장으로 비춰진다. 혈혈단신으로 절대 권력 청와대와 연일 맞서고 있는 김 수사관이다. 지난 21공익 제보자를 자처하며 연 기자회견에서도 그는 자신의 입장을 조용하지만 또렷하게 밝혔다. 검찰 고발된 자신의 여러 혐의들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그러나 회견이 이어지면서 그의 표정에선 잦은 흔들림이 포착됐다. 서울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을 빼곡히 채운 취재진을 바라보며 그는 옅은 미소를 띠기도 했지만, 오래 가진 못했다. 억울함을 주장하는 대목에서 드러나고 마는 상기된 표정을 그도 어찌할 수 없었다.

 

그리고 기자 회견 말미.

그의 표정에서 불안과 공포가 새어나오기 시작했다. 가족들에 관한 얘기를 하면서였다.

최근 집 앞에 수상한 사람들이 서성대고 초인종을 누르고 가버리는 일들이 발생하고 있다. 이제 만 여섯 살과 두 돌이 지난 아이들과 아내가 불안에 떨고 있다.”

가족의 사생활이 감시되고 무너질까 두렵다는 고백이었다. 민간인 사찰 등 청와대의 범법행위 의혹을 폭로한 건 김 전 수사관이다. 두려움에 떨고 있는 아이들과 아내를 떠올리는 동안, 그는 무언가 말을 아끼는 듯 했다.

공익제보자 보호, 정부 대선 공약 아니었나?

공익제보자 보호는 문재인 정부의 대선 공약인 나라를 나라답게에 포함된 내용 중 하나다.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6월에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공익신고자 보호 강화를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시켰다. 여당은 2010년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사찰과 2014'정윤회 게이트'가 발생했을 때 내부고발자들을 엄호하며 공익제보자 보호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순실 청문회에서 내부고발자로 지목된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미행하는 느낌을 받았다. 신변의 위협을 느낀다고 발언했을 때도 여당은 정의를 위해 나선 노승일을 보호하는 것은 의무라며 그를 보호하겠다고 나섰다.

권력을 거머쥔 지금, 이들이 공익제보자를 보는 시선은 사뭇 달라졌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김태우와 신재민 이 분들은 조직에 잘 적응하지 못하는 사람들이라고 규정했다.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은 김 수사관을 미꾸라지에 비유했고,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그를 꼴뚜기라고 지칭했다. 이들은 그것도 모자라 김 수사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금지를 위반한 피고발인으로 만들었다. 내가 하면 공익제보, 남이 하면 적폐다.

김 수사관은 어떤 압력에도 굴복하지 않고 청와대의 범법행위를 밝혀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의 외로운 싸움이 어떻게 결론 날지 알 수 없다. 그러나 이번 사건으로 인해 정부의 '내로남불' 행태가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나라가 불안에 떤다.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정책에 따른 경제 불안이 그렇고, 뚜렷한 대책이 없는 미세먼지를 바라보는 국민의 마음이 그렇다. 누구보다 보호받아야 할 공익제보자도 불안에 떤다. 공익제보자를 억누르고 입에 재갈을 물린다면 이 정부에서 어느 누구도 공익제보를 하려고 나서지 않을 것이다.

 

뉴데일리, 최종편집 2019.01.22 18:46:02

http://www.newdaily.co.kr/site/data/html/2019/01/22/2019012200132.html

 

 

 

# 기자회견 영상 #

영상 출처: GZSS TV [ LIVE ]

 

https://youtu.be/8oo9DGzKqA8

실시간 스트리밍 시작일: 2019.1.21.

게시자: GZSS TV [ LIVE ]

 

 

 



주요활동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건강 상태 알지만 말할 수 없어... 곧 듣게 될 것”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건강 상태 알지만 말할 수 없어... 곧 듣게 될 것” “김정은이 잘 지내기를 바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김정은 위원장의 상태에 대해 잘 알고 있지만 지금은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정은의 건강 상태와 관련해 새로운 정보가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매우 좋은 관계라며 김정은이 잘 지내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 “그가 어떻게 지내는지 알고 있다”며 “아마도 멀지 않은 미래에 그의 상태에 대해 듣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은은 지난 11일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한 이후 2주 이상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일부 언론들은 내부 소식통이나 미국과 중국 정부 당국자 등을 인용해 김정은이 이미 사망했다거나 반대로 김정은에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는 등 김정은의 신변과 관련해 상반된 보도를 전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지난 24일 소식통 3명을 인용해 중국이 김정은을 돕기 위해 의료전문가를 포함한 팀을 북한에 파견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번 방북은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의 고위 관리가 이

V.I.K. 파해자들 "1조원대 사기꾼 이철, 황당한 잡설...모집책·비호세력 전원 구속하라" V.I.K. 파해자들 "1조원대 사기꾼 이철, 황당한 잡설...모집책·비호세력 전원 구속하라" "MBC 태도도 문제…이철과 옥중서면 인터뷰 그대로 공개해 피해자 울분 자아내“ [뉴스웍스=원성훈 기자] '밸류인베스트코리아 피해자연합'은 6일 국회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1조원대 다단계 사기 밸류인베스트코리아(약칭, V.I.K.) 모집책과 정관계 법조계 비호세력을 전원 구속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최근 MBC에서는 충격적인 보도를 했다. 채널A 기자가 한동훈 검사장을 언급하면서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 이철에게 회유협박을 해 친정부 인사와의 커넥션을 특종으로 보도하려고 했다는 내용"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MBC는 언론과 검찰의 유착이라고 보도를 했는데 현재 큰 이슈가 되고 있다"며 "채널A 기자의 취재방식은 취재윤리를 어긴 것이고 기자는 중징계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이들은 "MBC의 태도도 문제가 있다"며 "이철의 주장을 그대로 보도하고 있다. 심지어는 이철과 옥중서면 인터뷰한 내용을 그대로 공개했는데 그 내용은 피해자의 울분을 자아냈다"고 개탄했다. 이들에 따르면, 이철이 "저희 Value는 결단코 사기집단이 아니다. 속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