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홈으로  로그인로그인  회원가입회원가입  기사제보기사제보  기사문의기사문의  최종편집: 2018.01.14 14:56:35
 
배너
아시아태평양공동체
최종편집: 2018.01.14 14:56:35
배너
 
English 日語 구분선 전체기사 구분선 컬럼 구분선 한중일 관계 구분선 남북문제와 국제관계 구분선 국내외 NGO활동 구분선 일반기사 구분선 자유게시판 구분선 자료실
 
 
 
 
인식과 현실 사이의 부조화(不調和) 해…
인식과 현실 사이의 부조화(不調和) 해결방식- 문재인 정부의 경우 -정천구 전 영산대 총장심리학에 인지부조화(認知不調和)라는 규율이 있다. 인간은 이미 알고 있는 것과 새롭게 알…
 
 
청와대 식구들, 탄저균백신 수입해 주…
청와대 식구들, 탄저균백신 수입해 주사맞았다문재인을 더 이상 대통령으로 둘 수 없는 중대한 범죄사건이다지만원 공학박사탄저균이 북한에 5천 톤이 있다고 한다. 100kg만 서울 상…
 
 
벌써부터 트럼프에 말려드는 중국과 러…
벌써부터 트럼프에 말려드는 중국과 러시아중동이 화약고가 되는 것은 미국 본토가 화약고로 되는 것보다 미국에게는 100배 좋다지만원 공학박사팔레스타인이 중동평화의 중재역할…
 
 
한반도 유사시, ‘일본 미국 등 유지연…
한반도 유사시, ‘일본 미국 등 유지연합의 하나로 자위대 파견’ 검토일본 자위대 항공기나 함정 한국 파견, 한국 정부 반대김상욱 대기자만일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발하는 유사시에…
 
 
JTBC 손석희는 이미 쓰려졌다, 다음은…
[변희재의 시사폭격] JTBC 손석희는 이미 쓰려졌다, 다음은 홍석현 차례다[변희재의 시사폭격 276] 게시일: 2017. 12. 15https://youtu.be/A8i_QPqoxuU
 
 
너무 이상한 文 대통령 訪中, 대체 이게…
너무 이상한 文 대통령 訪中, 대체 이게 뭔가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國賓) 방문에서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 연이어 벌어지고 있다. 중국 경호원의 한국 기자 집단 폭행, 왕이 중국 외…
 
 
미국도 동계 올림픽 불참하나? 평창에…
미국도 동계 올림픽 불참하나? 평창에 드리운 흥행실패의 먹구름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번역 : 김은솔 인턴기자미국이 한국에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불참할 수도 있다는…
 
文 대통령 박대와 韓 기자 집단폭행, 이것이 '중국몽'이다
文 대통령 박대와 韓 기자 집단폭행, 이것이 '중국몽'이다중국을 국빈(國賓)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참석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 기자들이 중국 공안(公安·경찰)…
이승만・박정희 두 대통령이 다시 생각나는 것은…
이승만・박정희 두 대통령이 다시 생각나는 것은…조희문 미래한국 편집장어느덧 12월이다. 2017년의 끝자락이 아른거리고 송년회를 향한 발걸음들이 분주하다…
'김일성주의자'를 무더기로 임명하는 깊은 뜻은?
'김일성주의자'를 무더기로 임명하는 깊은 뜻은? 김문수 (前 경기지사 트위터)촛불혁명이 '좌파 민중혁명'이라는 성격이 날이 갈수록 더 뚜렷하게 드러나면서, 나라…
문재인 비판 WSJ 사설을 완곡한 내용으로 희석시켜버린 중앙일보의 오역
문재인 비판 WSJ 사설을 완곡한 내용으로 희석시켜버린 중앙일보의 오역 WSJ 사설과 중앙일보의 ‘온도 차이’ 혹은 ‘오역’, 중앙일보의 사설인가, WSJ의 사…
前정권 국정원장 셋 다 구속하면 누가 웃을까
前정권 국정원장 셋 다 구속하면 누가 웃을까검찰은 어제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과 관련해 남재준 이병호 전 국정원장에 대해 구속영…
김관진, 감방에 보내야 했나
김관진, 감방에 보내야 했나전영기 중앙일보 칼럼니스트김관진(68) 전 국방부 장관은 북한의 김정은이 제일 싫어했던 사람이다. 김정일·김일성 시대를 포함해 김…
서울둘레길 완주자 2만명 눈앞…15일 개통 3주년
서울둘레길 완주자 2만명 눈앞…15일 개통 3주년 서울시는 총 8개 코스 157km 길이의 서울둘레길 개통 3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서울…
福을 많이 받는 사람들의 9가지 마음가짐
福을 많이 받는 사람들의 9가지 마음가짐- 공자의 말씀 중 깨끗한 마음으로 살아가는 사람의 모습을 담은 글 -첫째, 밝은 면을 많이 보려는 습관을 가진 사람둘째, 남…
 
 
배너
주요활동 세미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단법인 아시아태평양공동체 06329 서울 강남구 개포로82길11, 601호/ Tel:02)445-0672, Fax:02)445-0673/ E-mail: aprc@hanmail.net, aprc2017@gmail.com

UPDATE : 2018.01.14 14:56:35

미디어온 - 인터넷 미디어 솔루션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