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더보기






조계종단 ‘큰 어른’ 12명 대종사 법계 품서 엄수 종단 ‘큰 어른’ 12명 대종사 법계 품서 엄수 조계종, 팔공총림 동화사서 대종사 법계 품서식 봉행 수행력과 덕망을 겸비한 조계종 ‘큰 어른’ 12명 대종사 스님들이 탄생했다. 조계종(총무원장 원행스님)은 1월8일 팔공총림 동화사 통일기원대전에서 대종사 법계 품서식을 봉행했다. 이날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로부터 대종사 법계를 품서받은 스님은 모두 12명. 법인스님, 자광스님, 동광스님, 청우스님, 천진스님, 혜거스님, 정우스님, 정광스님, 보광스님, 종성스님, 선용스님, 문인스님 등이다.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는 12명 스님들에게 대종사 법계증과 이를 상징하는 휘장이 부착된 25조 가사를 내렸다. 진제 종정예하는 법어를 통해 “금일 대종사 법계품서에 임하시는 용상고덕 스님들께 사부대중과 더불어 찬탄하고 만심환희한다”며 “대종사님들은 일평생 올곧은 수행과 덕성으로 불덕과 지혜를 두루 갖추니 이는 수행력과 지도력의 상징으로 존경과 흠모가 따르니 만고의 방양”이라고 치하했다. 이어 대종사 스님들에게 “인천의 사표인 대종사의 출현은 종도들이 삼보에 대한 신심과 원력을 키우고 여법하게 수행해 일상생활에서 체현되어 세상을 맑게 밝히는 연등이 될 것”이라며 “금일 대종사의

“박근혜 정부처럼 위안부 문제에 신경 쓴 정부는 없다” 홍찬식 칼럼, “박근혜 정부처럼 위안부 문제에 신경 쓴 정부는 없다” 홍찬식 (언론인) 40년 베테랑 외교관의 소회 뜬금없었으나 지금 보니 맞는 말 박근혜 정부는 뭐라도 하려 했으나 문재인은 피해자 외면하고 철저히 정치적 계산으로 일관 2015년 연말 박근혜 정부의 ‘위안부 합의’가 나온 뒤 윤병세 당시 외교부 장관은 “지난 20년을 회고해 보면 박근혜 정부처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시간과 노력을 많이 할애한 정부가 없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10억 엔의 피해자 지원금을 출연하기로 의결한 2016년 8월에 나온 발언이었다. 한일 간 최대 쟁점이었던 위안부 문제가 합의에 이어 구체적 조치로 실행되자 40년 베테랑 외교관으로서 지난 소회를 드러낸 것이다. 그러나 불필요한 자화자찬이었다. 당시에는 “차라리 아무 소리 말고 가만히 있지”라는 게 솔직한 내 심정이었다. 위안부 합의에 대해 문재인 당시 야당 대표는 “10억 엔에 우리 혼을 팔아넘겼다”며 울분을 토로했다.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이라는 합의 문구 등에 대한 시중 여론도 호의적이 아니었다. 한편으로 박근혜 정부가 이 문제에 매달리느라 치른 외교적인 기회비용도 막대했다. 이 와중에 눈치 없이 무



이미지

배너

English 日本語


주요활동